bar_progress

靑 "민정비서관에 이기헌, 반부패비서관에 이원구" (종합)

최종수정 2021.07.30 11:30 기사입력 2021.07.30 11:30

댓글쓰기

'김학의 사건' 연루, 이광철 前 민정비서관 후임 인선…민정수석실 신임 비서관, 靑 내부 인사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배경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청와대 신임 민정비서관에 이기헌 시민참여비서관을 내정했다. 반부패비서관에는 이원구 반부패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을 발탁했다. 두 신임 비서관은 모두 청와대 내부 인사이다.


이 신임 민정비서관은 1968년생으로 서울 당곡고, 경희대 무역학과를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총무국장, 조직국장을 지낸 당직자 출신이다. 변호사 출신인 이광철 전 민정비서관에 이어 다시 비(非) 검찰 출신 민정비서관을 기용한 것이다. 국가안보실 외교정책비서관실 선임행정관과 대통령비서실 민정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을 거쳐 시민참여비서관으로 근무했다.

이 신임 반부패비서관은 1971년생으로 서울 영일고, 한양대 세라믹공학과를 나온 법조인 출신이다. 2005년 사업연수원 졸업 후 법무법인 창조 변호사로 활동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청와대에서 공직기강비서관실 선임행정관, 반부패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을 거쳐 반부패비서관으로 발탁됐다. 김기표 전 반부패비서관은 대검찰청 검찰연구관,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 수석검사 등을 지낸 검찰 출신인데 이 비서관은 변호사 출신이란 점이 다르다.


한편 이광철 전 민정비서관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건과 관련해 불구속 기소되자 지난 1일 사의를 표명했다. 문 대통령은 사의를 수용했지만 후임 인선까지 퇴직 시점이 미뤄진 바 있다.

김 전 반부패비서관은 이른바 부동산 ‘빚투’ 논란을 일으키면서 지난달 27일 사의를 표명했고 문 대통령이 이를 수용한 바 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