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승연 한화 회장 취임 40주년…위기마다 승부수로 자산 288배

최종수정 2021.07.30 11:23 기사입력 2021.07.30 11:23

댓글쓰기

삼성과 화학 사업 '빅딜' 등 M&A로 신성장 동력 발굴
'의리 경영' 포용의 리더십
취임 직후 M&A로 석유화학 사업 진출
태양광·수소부터 우주까지 미래 영토 확장

김승연 한화 회장 취임 40주년…위기마다 승부수로 자산 288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윤주 기자] ‘승부사, 안수합병(M&A) 마법사, 의리 경영, 휴머니스트, 포용의 리더십….’


이는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을 일컫는 수식어다. 이뿐만이 아니다. 뚝심의 경영자, 민간 외교관 등처럼 재계에서 김 회장의 위상을 가늠할 수 있는 별명도 많다. 창업자 김종희 회장 타계 후 40년간 한화그룹을 이끈 동안 그에게 하나하나씩 붙여진 것이다.

김 회장이 내달 1일 취임 40주년을 맞는다. 그는 1981년 7월 아버지 김종희 회장이 갑자기 타계하면서 경영권을 승계했다. 당시 29세.

30일 한화그룹에 따르면 2020년 기준 한화그룹 매출액은 65조4400억원이다. 김 회장이 취임한 1981년 당시 한국화약그룹의 총 매출액(1조1079억원)보다 약 60배 증가했다. 같은 기간 한화그룹의 자산은 7548억원에서 217조원으로 288배 급증했다.


김승연 한화 회장 취임 40주년…위기마다 승부수로 자산 288배 썝蹂몃낫湲 븘씠肄


한화그룹이 이처럼 성장할 수 있었던 데는 김 회장의 역할이 컸다. 김 회장이 취임 후 곧바로 단행한 일은 석유화학사업 진출이다. 1981년 한양화학(현 한화솔루션 케미칼 사업부문)과 한국다우케미칼을 한 번에 인수하며 방위산업과 석유화학이 주력 사업의 두 축이 된다. 김 회장은 1979년 이란·이라크 전쟁으로 2차 유류 파동이 일면서 석유화학 전망이 부정적으로 바뀌었음에도 불구하고 산업의 위기가 아니라고 판단해 인수 의지를 강하게 드러냈다. 이 과정에서 영리하고 대범한 전략으로 미국 다우로부터 인수 대금 전액 분할 상환이라는 제안을 받는다. ‘승부사 김승연’의 역사가 시작된 순간이었다. 실제 인수한 회사는 1년 만에 흑자로 돌아섰다.


김승연 한화 회장 취임 40주년…위기마다 승부수로 자산 288배 썝蹂몃낫湲 븘씠肄


한화그룹이 재계의 한 축으로 거듭나게 된 결정적 계기는 정아그룹(한화호텔&리조트) 인수였다. 1983년 9월 정아그룹 전체가 부실기업 정리 대상에 포함되자 1985년 김 회장이 주력사 6곳을 한 번에 인수했다. 이를 계기로 1980년 재계 순위 11위에서 5년 만에 7위로 부상했다.

한화그룹에서 중요하게 꼽는 M&A로 한화생명, 한화큐셀, 삼성과의 빅딜을 꼽는다. 한화그룹은 외환위기 이후 구조조정을 단행하며 계열사 수를 37개에서 17개로 줄였다. 김 회장은 금융업을 신성장동력으로 삼고 대한생명을 인수했다. 2012년에는 독일 기업인 ‘큐셀’ 인수에 나선다. 당시 증권사 연구원들도 ‘매력적이지 않은 거래’라며 반대했으나 김 회장의 생각은 달랐다. 그는 "태양광 사업은 회사의 이익이 아닌 국가와 인류에 기여하는 길"이라고 강조하며 인수를 단행했다. 태양광시장이 곧 본격적인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인수 당시 적자에 공장 가동률도 20%대에 머물던 한화큐셀은 매출 규모가 4조원 가까이 성장했다.


김승연 회장이 2014년 말 한화건설이 주도하는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현장을 찾아 베이스캠프 직원식당에서 직원들과 식사하며 담소를 나누고 있다.

김승연 회장이 2014년 말 한화건설이 주도하는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현장을 찾아 베이스캠프 직원식당에서 직원들과 식사하며 담소를 나누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삼성과의 화학 사업 빅딜은 그룹뿐만 아니라 국내 M&A 역사에도 큰 이슈였다. 김 회장은 K방산, K에너지 사업을 위해 삼성그룹의 방산, 화학 4개 계열사를 인수했다. 당시 민간 주도의 자율적인 사업 구조조정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이 때 인수한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디펜스, 한화시스템, 한화토탈, 한화종합화학 등은 주력 사업인 화학부문과 미래 산업인 우주항공 분야의 바탕이 되고 있다.


이 때 김 회장의 ‘의리 경영’이라는 별명이 다시 회자된다. 삼성과 빅딜 후 한화그룹에 편입된 계열사의 임직원들 정년, 급여, 복지 등 각종 처우와 근로조건을 유지했기 때문이다. 이 밖에 한화생명 우수 설계사들에게 포상으로 명품 가방을 선물한 일이나 그룹 임원들을 데리고 고급 의류 매장에서 직접 선물을 골라준 일화는 유명하다. 재계에서는 한화그룹 임직원들의 충성도가 높은 것은 잘 알려진 이야기다.


한편 김 회장은 특별한 행사없이 차분한 분위기 속 취임 40주년을 보낼 예정이다. 한화도 코로나19 등을 고려해 그룹차원의 이벤트나 행사 등은 준비하지 않았다.


황윤주 기자 hyj@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