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경기소방, 방화문 훼손 등 다중시설 98곳 '적발'

최종수정 2021.07.30 06:48 기사입력 2021.07.30 06:48

댓글쓰기

경기소방, 방화문 훼손 등 다중시설 98곳 '적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 내 다중이용시설 24%가 방화문 훼손 등 소방시설을 불량하게 관리해오다 적발됐다.


경기도 소방재난본부는 지난 27일 숙박시설과 문화집회시설(박물관ㆍ전시관 등), 물놀이 유원시설, 수련시설 등 도내 다중이용시설 410곳을 대상으로 '3대 불법행위' 단속을 실시해 98곳(23.9%)을 적발, 124건을 조치했다고 30일 밝혔다.

3대 불법행위는 소방시설 차단과 피난방화시설 폐쇄ㆍ훼손, 불법 주ㆍ정차 등이다.


위반 사례를 보면 도내 한 숙박시설은 화재 감지기 제거 후 다시 설치하지 않았고, 또 다른 숙박시설은 계단에 다량의 물건을 쌓아 놓다 적발됐다.


방화문 훼손도 잇달았다. 도내 한 문화집회시설은 방화문에 문 고정장치인 도어스토퍼를 설치하거나 저절로 문이 닫히도록 하는 도어클로저를 제거했고, 한 스포츠센터는 방화문을 훼손했다.

화재예방, 소방시설 설치ㆍ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소방시설법)은 소방시설 폐쇄 및 차단행위 위반은 5년 이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또 소방펌프 동력제어반, 수신기 임의 조작은 300만원 이하 과태료를 부과한다.


앞서 경기소방본부는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도내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3대 불법행위를 단속한다고 예고했었다.


이번 단속에는 본부와 각 소방서 패트롤팀, 소방특별조사팀 등 205개조 530명(조별로 2곳 단속)이 동원됐다.


경기소방본부 관계자는 "도민들이 많이 찾는 다중이용시설에서 여전히 많은 불량시설이 적발됐다"며 "도민 안전을 위협하는 불법행위는 소방관련법에 따라 강력히 처벌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