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현아 SH사장 후보자 "부산 2채 매각할 것…시대적 특혜 발언 사과"

최종수정 2021.07.29 17:10 기사입력 2021.07.29 17:1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김현아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 후보자가 자신의 고가 다주택 보유를 "일종의 시대적 특혜"라고 발언한 데 대해 사과했다.


김 후보자는 29일 입장문을 내고 "진의가 명확하게 전달되지 않은 표현을 사용한 것 자체가 제 부족함에서 비롯됐다"며 "마음의 상처를 입은 국민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남편과 함께 소유한 서울 아파트와 부산의 9평 원룸 아파트는 시세차익을 위한 부동산 투기가 아니라 실거주용"이라며 "서울 3평 상가는 칠순을 넘긴 노모가 생계를 유지하는 곳이고, 부산 오피스텔은 남편의 사무공간으로 활용할 목적으로 구입했다"고 해명했다.


김 후보자는 그러면서도 "무주택 서민의 주거복지를 책임지는 자리로서, 국민의 눈높이에 적합하지 않다는 의견에 공감하고 부산 아파트와 오피스텔을 빠른 시일 내에 매각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27일 서울시의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 자리에서 다주택 보유를 묻는 질문에 "제 연배상 지금보다 내 집 마련이 쉬웠고, 주택 가격이 오르면서 자산이 늘어나는 일종의 시대적 특혜를 입었다"고 발언했다.

서울시의회는 김 후보자에 대해 SH공사 사장으로 부적격하다는 의견을 담아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의결한 상태다.


김혜민 기자 hmi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장제원 아들 래퍼 노엘, 무면허 운전·경찰 폭행에 실형 선고 가능성도? 장제원 아들 래퍼 노엘, 무면허 운전·경찰 폭...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