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포르쉐도...美우주 경쟁 유럽으로 확전

최종수정 2021.07.29 13:50 기사입력 2021.07.29 13:50

댓글쓰기

獨로켓 제조 스타트업 862억원 투자
베이조스·머스크 美주도 우주경쟁 심화

포르쉐도...美우주 경쟁 유럽으로 확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창업자 등 미국 민간 기업들이 주도하는 우주 경쟁이 유럽으로 옮겨 붙었다.


독일 완성차 기업 포르쉐의 지주사인 포르쉐SE가 독일 로켓 제조 스타트업 이자르 에어로스페이스에 투자하기로 했다고 CNN 등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포르쉐SE는 이자르 에어로스페이스에 7500만달러(약 862억원) 규모로 벤처캐피털사 HV캐피털, 스위스 은행 롬바드오디에와 공동 투자한다.


포르쉐SE의 투자 담당 루츠 메슈케는 이번 결정에 대해 "유럽에서 선도적인 로켓 제조사에 투자하는 것"이라며 "우주에 효율적인 비용으로 유연하게 접근한다는 것은 많은 산업 분야에서 혁신을 가능케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자르 에어로스페이스는 로켓 생산과 위성 발사 분야의 신생 기업으로, 내년에 첫 시험 발사를 계획하고 있다. 베이조스의 블루 오리진, 머스크의 스페이스X 등 미 민간 기업이 주도해온 우주경쟁이 유럽으로 확전되는 모습이다.

앞서 스페이스X는 지난달 인공위성 88개를 우주선 하나에 실어 쏘아 올렸다. 같은날 영국 억만장자 리처드 브랜슨 버진갤럭틱 회장 역시 미국 국방부, 폴란드 스타트업 샛레볼루션, 네덜란드 공군 인공위성들을 지구 궤도로 쏘아올렸다.


외신들은 소프트웨어 앱 실행을 위해 인공위성 기술에 더 많이 의존하게 되면서 앞으로 소형 인공위성 발사에 대한 수요는 상당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자르 에어로스페이스는 이날 성명에서 "이번 펀딩을 통해 발사와 실험, 인프라 제조에 더 많이 투자할 수 있을 것"이라며 "우주는 자동차, 사물인터넷(IoT) 및 데이터 암호화 및 저장 등의 통신 분야, 스마트농업, 기후변화 감시 추적 분야 등 많은 산업 분야에서 핵심 기술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자르 에어로스페이스에 따르면 우주 발사 서비스 시장은 2027년까지 350억달러(약 40조원) 규모에 이르고 이 중 이자르가 노리는 중소형 인공위성 시장은 약 3분의 1 비중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