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안철수 "지난 대선 내가 앞섰을 때 '킹크랩' 가동…추가 수사해 몸통 밝혀야"

최종수정 2021.07.29 11:30 기사입력 2021.07.29 11:30

댓글쓰기

"금메달 따도 도핑 드러나면 박탈"
야권 공동대응 촉구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9일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해 추가 수사를 요구하고 나섰다. 안 대표는 야권 전체가 공동 대응에 나설 것을 호소했다.


안 대표는 이날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진행 중인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의 1인 시위 현장을 찾았다. 정 의원은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해 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진행중이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왼쪽)가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드루킹 댓글 사건' 관련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는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을 지지 방문해 악수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왼쪽)가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드루킹 댓글 사건' 관련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는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을 지지 방문해 악수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안 대표는 이 자리에서 "김경수 전 지사 유죄판결 이후 지금 8일 동안 여기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아무런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다"고 규탄했다. 그는 "민주당에서는 지난 대선, 어차피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됐을 거라고 얘기하는데 천만의 말씀"이라며 "지난 대선 한때 박빙 또는 제가 더 앞서던 적도 있었다 바로 그 순간에 드루킹의 킹크랩이 가동됐다"고 꼬집었다.

안 대표는 "백번 양보해서 문재인 대통령의 당선 확률이 높았다 해도, 그렇다면 올림픽 금메달 유력 선수가 도핑을 해도 괜찮다는 말이냐"면서 "금메달을 딴 선수도 도핑이 발각되면 금메달이 박탈된다"고 언급했다.


이어 "이 정권은 정통성이 훼손된 것이 아니라, 처음부터 정통성은 존재하지 않았다"면서 "대통령은 이 문제에 대해 김경수 유죄 판결에 대한 입장을 국민 들게 말씀드리고 사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추가 수사가 필요하다"면서 "드루킹 조직 이외에 또 다른 조직이 있다는 추측들이 있는데 다른 조직들의 존재 여부, 그것에 대해서도 추가 수사가 진행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몸통을 밝혀야 한다"며 "김경수 윗선에 누가 그 문제를 알고 지시를 했는지, 추가 수사를 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번 대선은 아마도 최악의 디지털 부정선거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이 문제에 대해 모든 야권의 대선후보, 그리고 국회의원들이 함께 힘을 모아 이 문제에 대해 강하게 요구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