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어준 "치매 노모가 김건희 개명 전 이름 어떻게 아나"

최종수정 2021.07.29 09:31 기사입력 2021.07.29 08:56

댓글쓰기

방송인 김어준씨./사진=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방송인 김어준씨./사진=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방송인 김어준씨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의 '동거설 보도'를 반박한 양모 전 검사의 해명에 의구심을 표했다. 양 전 검사 측이 '모친이 치매를 앓고 있으며 동거설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일축한 것 관련 "치매인 양 전 검사 모친이 김건희씨의 개명 전 이름을 어떻게 지금까지 알고 있느냐"는 것이다.


김어준씨는 28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진행하면서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가 전날 보도한 양 전 검사와 김건희씨 '동거설 보도'에 대해 이 같은 입장을 내비쳤다.

'열린공감TV'는 이날 양 전 검사의 모친 A씨와 나눈 인터뷰를 내보내 파장이 일었다. '열린공감TV'는 A씨가 "내가 김명신(김건희씨의 개명 전 이름)이를 잘 안다"고 말한 것 등을 토대로 김건희씨와 유부남이었던 양 전 검사의 동거설이 사실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양 전 검사 측은 모친이 치매로 정신상태가 온전치 못하며 동거설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일축했다. 그는 입장문을 내고 "거짓말로 주거 침입하고 질문을 계속 유도해 어머니가 따라서 말하게 하고, 이런 패륜 행위를 취재 원칙 운운하다니 일말의 양심이라도 있나"라며 모친을 속여 인터뷰를 진행한 취재진들을 비판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과 부인 김건희씨./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과 부인 김건희씨./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에 대해 김어준씨는 "(노모가) 90대라고 하니까 실제 치매 증세가 있을 수 있는 연령"이라면서도 "(김건희씨와) 아무 사적 관계가 아니라고 하고, (노모는) 치매라고 하는데, 어떻게 전 검사의 모친이 김건희씨의 젊은 시절 개명 전 이름을 알고 있느냐"고 지적했다. 양 전 검사의 모친이 치매를 앓았다고 해도 김건희씨 개명 전 이름을 알고 있는 점에 관해선 설명이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한편, 윤 전 총장은 열린공감TV 정천수 대표, 강진구 기자 등 관계자를 주거침입 및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서초경찰서에 고발했다.


윤 전 총장 캠프 측은 "자신들의 정치적 이해관계와 방송수익만을 노리고, 검증을 빙자해 입에 담을 수도 없는 거짓을 퍼뜨리는 범죄행위를 더는 두고 볼 수 없다고 판단했다"라며 "열린공감TV 방송을 토대로 거짓 내용을 확산한 매체들을 포함해 즉시 기사를 내리는 등 조치를 하지 않을 경우 추가적인 법적 대응을 경고한다"고 말했다.


강주희 기자 kjh818@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쌍수 했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