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尹 '김건희 동거설' 보도진 고발…법적 대응 시작

최종수정 2021.07.28 15:50 기사입력 2021.07.28 15:50

댓글쓰기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제공=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제공=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가 윤 전 총장 부인 관련 동거설을 보도한 매체 관계자들을 고발했다.


국민캠프는 28일 언론 공지를 통해 유튜브 채널인 열린공감TV 대표와 기자 등 3명을 주거침입 및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서초경찰서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윤 전 총장 부인 김건희씨와 양모 전 검사가 부적절한 동거 생활을 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이에 국민캠프 법률팀은 지난 24일 양 전 검사 모친 오모 씨 자택에 '점을 보러 왔다'고 거짓말하며 침입한 혐의, 26일 유튜브 방송을 통해 허위 사실인 동거설을 적시해 명예를 훼손한 혐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법률팀은 "자신들의 '정치적 이해관계'와 '방송 수익'만을 노리고 검증을 빙자해 입에 담을 수도 없는 거짓을 퍼뜨리는 범죄행위를 더는 두고 볼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 매체를 인용 보도한 다른 매체들에 대해서도 추가 고발을 예고한 상황이다. 법률팀은 "이번 고발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법적 대응을 하겠다"며 "열린공감TV 방송을 토대로 거짓 내용을 확산한 매체들을 포함해 즉시 기사를 내리는 등 조치를 하지 않을 경우 추가적인 법적 대응을 경고한다"고 말했다.

양 전 검사 측도 '파렴치한 행태에 대한 도덕적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며 입장을 내놨다. 그는 "열린공감TV 등은 실제 점을 보러 어머니를 방문했다는 거짓 변명을 늘어놓고 있으나, 이러한 거짓 변명은 94세 우리 어머니를 다시 한 번 우롱하는 것"이라며 "반성하고 사과하기는커녕 저보고 어머니를 치매로 몰면서 거짓말한다고 하며 치매진단서를 내놓으라고 한다. 온갖 거짓말을 늘어놓기 때문에 부득이 치매진단서와 치매약 처방전을 공개하겠다"고 얘기했다.


이어 그는 "어머니 인터뷰에서 벌어지는 상황을 보고 저와 아내 그리고 형제·자매들은 함께 모든 악하고 비열한 거짓에 대해 강력하게 대응한다"며 "열린공감TV와 관계자들이 진정한 언론이라면 진정한 사과를 해달라"고 했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달 새 2000명 임신"…아프간 난민 체류지 열악한 현실 "한달 새 2000명 임신"…아프간 난민 체류지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