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바이든 "러, 사이버 공격 실제 총격전으로 번질수도"

최종수정 2021.07.28 09:50 기사입력 2021.07.28 09:50

댓글쓰기

국가정보국 연설에서 "러, 허위정보 퍼트려" 경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사진출처:AP)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사진출처:AP)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러시아가 이미 내년 미국 중간선거에 개입하고 있다면서 사이버 공격이 실제 총격전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27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후 첫 국가정보국(DNI) 방문 연설에서 러시아가 미국의 내년 중간선거에 영향력을 미치기 위해 허위정보를 퍼뜨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러시아의 이 같은 행동은) 우리 주권을 완전히 침해하는 것으로 허위정보는 사람들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결정을 내리는 걸 더 어렵게 만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사이버 공격이 '실제 총격전(real shooting war)'을 유발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랜섬웨어 공격 등 사이버 위협이 현실 세계에서 어떤 피해와 파괴를 일으킬 수 있는지 봤다"며 "결국 실제 전쟁으로 끝날 가능성이 높다"고 우려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러시아의 사이버 공격 문제를 주요 의제로 다뤘지만, 이견만 확인한 채 별다른 성과는 내지 못했다.

미국은 최근 정부기관 해킹과 미 송유관 기업 콜로니얼 파이프라인에 대한 랜섬웨어 공격의 배후에 러시아가 있다고 지목해왔다.


또 전임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정보국 정치화 논란을 겨냥해 직원들에게 "여러분이 하는 일을 절대로 정치화하지 않을 것"이라며 정보기관의 정치 중립을 약속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