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프랜차이즈 본부 36%·브랜드 37% 서울에 집중… 창업비용은 1억 2705만원

최종수정 2021.07.28 11:40 기사입력 2021.07.28 06:02

댓글쓰기

지난해 서울시 프랜차이즈 현황 발표
직영점 운영 브랜드 생존율이 미운영 대비 20%↑ , 노하우 전수로 안정적 운영 가능

프랜차이즈 본부 36%·브랜드 37% 서울에 집중… 창업비용은 1억 2705만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전국 프랜차이즈 가맹본부의 35.6%, 브랜드의 37.4%가 서울에 등록돼 있고 가맹점 25만 9000여 개의 63%에 달하는 16만 3000여 개가 서울에 등록된 가맹본부와 브랜드 소속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서울에서 가맹점 창업을 할 경우엔평균 1억 2705만원이 소요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28일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가맹사업 정보공개서를 분석한 '2020년 서울의 프랜차이즈' 운영 현황을 발표했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서울에 등록된 프랜차이즈 ‘가맹본부’는 1996개, ‘브랜드’는 2654개로 이들 브랜드가 운영하는 ‘가맹점’은 16만 3145개에 달했다.

전국 가맹점 25만 8889개와 비교해보면 가맹본부의 35.6%, 브랜드의 37.4%가 서울시에 등록된 셈이다. 또한 전국 분포 가맹점의 63%가 서울에 본부를 두고 있었다. 업종별로는 외식업이 가맹본부, 브랜드, 가맹점 수 모두 타 업종에 비해 많았다.


특히 가맹본부는 강남에 집중 된 것으로 나타났다. 5곳 중 1곳이 강남구(20.7%, 413개)에 위치했고 서초구(9.1%, 182개), 송파구(9.1%, 181개)), 마포구(7.7%, 154개)가 뒤를 이었다. 85%의 가맹본부는 법인사업자였다.

프랜차이즈 본부 36%·브랜드 37% 서울에 집중… 창업비용은 1억 2705만원 썝蹂몃낫湲 븘씠肄


가장 많은 브랜드를 운영 중인 가맹본부는 현재 24개 브랜드, 465개 가맹점을 운영 중인 훌랄라였다. 다음이 더본코리아로 22개 브랜드, 1423개 가맹점을 운영 중이다.


브랜드의 연차별 생존률은 가맹사업 시작 후 1년 이상은 평균 92.9%였다. 2년차는 75.3%, 3년차 63.8%이었고 5년이 경과하면 생존율 51.5%로 떨어져 2개 중 1개 만 살아남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서비스업’이 (1년차) 93.3%→(3년차)65.3%→(5년차)62.3%로 생존율이 가장 높았고, 서민층 창업이 집중되는 ‘외식업’ 생존율은 (1년차)92.8%→(3년차)63.8%→(5년차)49.1%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브랜드의 직영점 운영 여부에 따라서도 생존율이 달라졌다. 직영점 운영 브랜드는 1년차 97.2%→ 3년차72.7%→ 5년차 61.5%였지만 미운영 브랜드는 1년차 89.9%→3년차 55.7%→ 5년차 41.3%로 3년차 이후에는 생존율이 20% 가량 차이 났다. 이는 본부가 직영점 운영으로 쌓은 노하우를 가맹점에도 적용해 안정적 운영을 도운 것으로 풀이된다.


100개 이상의 가맹점을 보유한 브랜드는 전체 2654개 중 8.9%인 237개였다. 지난해 10%에 비해 줄었고, 가맹점 10개 미만 브랜드는 60.4%(1,604개)로 지난해(58.5%)와 비교해 소폭 늘었다. 경기불황으로 인한 프랜차이즈 규모 영세화와 신규 등록 시 최소 운영 가맹점 수 제한이 없었던 게 주요 요인으로 풀이된다.


가맹점 창업비용은 평균 1억 2705만원으로 2019년 1억 3242만원보다 소폭 감소했다. 창업비용은 가맹비(가입비)는 10%이내고, 인테리어·설비비 등 기타비용 비중이 84.7%였다. 기타 비용 중에서는 인테리어 비용이 41.3%로 단일 항목 중 가장 큰 부분을 차지했다.


업종별 창업비용은 서비스업이 1억 9297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다음이 도소매업 1억 5534만 원이었다. 외식업은 9814만원으로 2019년 1억 396만원 보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는 PC방 (1억 6431만원), 치킨집(6074만원), 커피점 (1억 1375만원) 등이었다.


가맹본부가 가맹점에 원재료 등 필수·권장 구입요구 품목에 부과하는 ‘차액가맹금’을 받는 브랜드는 2019년 30.5%에서 지난해 7.2%로 대폭 줄었다. 이는 본사가 영세 가맹점에 대해 과도한 마진을 취하는 등의 고질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 지난 2019년 정보공개서에 차액가맹금 기재를 의무화하면서 나타난 효과로 풀이된다.


한영희 서울시 노동·공정·상생정책관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경기가 좋지 않은 상황에서도 새로운 돌파구를 찾기 위해 브랜드, 가맹점창업을 준비하는 예비창업자가 늘고 있으며 이런 상황에서 준비 없는 창업은 더 큰 어려움을 발생 시킬 수 있다”며 “서울시는 지속적으로 정확한 산업동향과 믿을 수 있는 데이터를 제공해 예비창업자들의 창업준비와 실질적인 운영에 도움을 주겠다”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