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졸음논란' 尹, "억까정치 유감…국민의 상식에 맞춰 언행 신중하라" 최재성에 반격

최종수정 2021.07.28 07:01 기사입력 2021.07.28 01:00

댓글쓰기

최재성 "월주스님 영결식 참석한 윤 전 총장 120분 내내 졸아"
윤석열 "최 전 수석, 억지 주장 펼쳐가며 고인 추모하는 자리 분쟁의 장으로 변질시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6일 전북 김제시 금산사에서 열린 대한불교조계종 전 총무원장 월주(月珠)스님 영결식에 앞서 스님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6일 전북 김제시 금산사에서 열린 대한불교조계종 전 총무원장 월주(月珠)스님 영결식에 앞서 스님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나예은 기자] 최재성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월주스님 영결식에서 120분 내내 졸았다. 지난주 120시간 내내 일했냐"며 비판했다. 이에 윤 전 총장 캠프 측은 "'억까 정치'(억지로 깎아내리는 정치)는 유감"이라고 반박했다.


최 전 수석은 27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윤석열 전 총장님 해도 너무했습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졸음과 싸움은 정치인들 모두에게 어려운데, 공식 행사나 국회 회의 장소에서 졸면 문제가 되니 어쩔 수 없이 졸더라도 10~20초를 넘기는 경우는 드물다"며 "어제(26일) 월주스님 영결식에 참석한 윤 전 총장은 120분 내내 졸았다"고 지적했다. 이는 최근 논란이 됐던 윤 전 검찰총장의 '주 120시간' 발언을 빌려 비꼰 것으로 보인다.


이어 "어떤 영결식에서도, 추념일에도 수많은 국회의 회의에서 저런 사람은 없었다"며 "게다가 어제 윤 전 총장은 나눔의 집과 관련 인격 말살 발언까지 한 날인데, 자신에게 필요한 말만하고 잠만 자버린 격이다. (윤 전 총장은) 지도자 격은 물론 예의도 기본도 없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사진=윤 전 총장 국민캠프 페이스북 캡처

사진=윤 전 총장 국민캠프 페이스북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에 이날(27일) 윤 전 총장 측은 "송영길 대표가 소모적인 '억까 정치' 억지로 까내리는 정치를 하지 말자고 이준석 대표에게 언급한 게 불과 얼마 전 일"이라며 "그럼에도 최 전 정무수석은 억지 주장을 펼쳐가며 고인을 추모하는 자리를 정치 갈등과 분쟁의 장으로 변질시켜 버렸다"고 반격했다.

이어 "최 전 정무수석은 추미애 장관의 뒷자리에 착석하며 윤석열 후보와 대각선 거리를 두고 앉아있었다"며 "최 전 수석의 '억까 주장'이 사실이려면 고인을 추모하는 120분 내내 윤석열 후보만 응시하고 있어야 하는데 황당한 주장에 더 어떻게 응대를 하면 좋을까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 방역에 집중하며 국민들이 거리두기를 몸소 실천할 때 조기축구에 참석해 튼튼한 체력을 과시한 본인의 비상식과 체력 자랑을 하고 싶었던 것은 아니냐"며 "최근 최 전 수석은 '당 대표가 최대 리스크'라며 송영길 대표를 저격하기도 했는데 국민의 상식에 맞춰 언행에 신중하기를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나예은 인턴기자 nye870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그리와 23살차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