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최재형 "文정권, 자화자찬이 문제"…강도 높은 비판 나서

최종수정 2021.07.27 16:31 기사입력 2021.07.27 16:31

댓글쓰기

국민의힘 소속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6일 오전 경기 과천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대선 예비후보 등록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국민의힘 소속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6일 오전 경기 과천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대선 예비후보 등록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현 정권을 향해 '자화자찬이 문제'라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27일 최 전 원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문 정권의 자화자찬, 문제"라고 밝혔다.

그는 정부가 청해부대 장병들에게 '공중급유기'를 보낸 사실을 놓고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공중급유기를 보내라고 지시했다는 '문비어천가'를 불렀으나 그 소식이 신문 지면을 장식한 지 하루 만에 합동참모본부의 매뉴얼에 따른 것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며 "장병들을 어떻게 하면 빠르고 안전하게 복귀시켜 치료할 것인가, 어떻게 하면 가족들을 안심시킬 것인가를 고민해야 할 때, 청와대는 대통령 홍보에 열을 올린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최 전 원장은 "문 대통령은 지난 해 말 모더나 회장과 직접 전화 통화를 한 후 마치 우리나라는 백신 수급에 아무런 문제가 없을 것처럼 대대적으로 홍보했다"며 "그러나 모더나 백신 공급은 계속 차질을 빚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그는 "문 대통령은 실수를 인정하지 않고 자화자찬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은 온통 자신의 인기, 지지율 방어에만 관심을 쏟다보니 정작 우리 앞에 놓인 위험과 난제를 해결하는데 힘을 쏟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최 전 원장은 정치가 '다른 사람의 입장에 서보고 다른 사람의 마음을 헤아리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다른 사람의 아픔을 나의 아픔으로 여기는 정신이 기본이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 대통령이라면 더더욱 그래야 한다"며 "언제나 일의 결과에 책임지는 대통령이 되겠다. 국민의 마음에 공감하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목소리 높였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달 새 2000명 임신"…아프간 난민 체류지 열악한 현실 "한달 새 2000명 임신"…아프간 난민 체류지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