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폭염 속 훈련' 신입 경찰관 3명 열사병…1명 중태

최종수정 2021.07.27 07:18 기사입력 2021.07.26 21:5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폭염 속에서 야외훈련을 받던 신입 경찰관 3명이 열사병으로 쓰러져 1명이 중태에 빠졌다.


26일 경찰은 전날 오후 6시께 충북 충주시 중앙경찰학교에서 구보훈련을 받던 신입 순경 3명이 탈진해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이 중 1명은 중태로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고, 나머지 2명은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혹서기 훈련 지침에 따라 폭염 경보 시 훈련을 해선 안 된다. 충주시는 지난 21일부터 닷새째 폭염 경보가 이어지고 있었다.


하지만 경찰은 전날 오후 4시께 충주시 기온이 31.5도를 기록하자 폭염주의보인 것으로 착각하고 약 2시간가량 야외 훈련을 진행했다.


경찰 관계자는 "열외 희망자는 모두 훈련에서 제외했다"며 "탈진한 순경 3명은 모두 열외를 희망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훈련을 하면서 중간중간 약 40분 정도의 휴식 시간을 부여했다"며 "치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