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홍빈 실종' 브로드피크서 22년 전 조난된 韓산악인 시신 발견

최종수정 2021.07.27 08:27 기사입력 2021.07.26 20:50

댓글쓰기

1999년 하산 중 실종돼…연세대 산악부 등정대 소속
김 대장 가족 "김홍빈, 사고 나면 폐 끼치지 않고 산에 묻히고 싶다 말해" …수색 작업 중단

히말라야 브로드피크 베이스캠프 인근에서 22년 전 실종된 허씨의 시신과 함께 발견된 연세대 산악부 로고의 재킷과 깃발이 발견됐다./사진=연합뉴스

히말라야 브로드피크 베이스캠프 인근에서 22년 전 실종된 허씨의 시신과 함께 발견된 연세대 산악부 로고의 재킷과 깃발이 발견됐다./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나예은 기자] 히말라야 브로드피크(8047m)에서 산악인 김홍빈 대장이 조난당해 실종된 가운데 현지 베이스캠프(4950m) 근처에서 22년 전 실종된 또다른 한국 산악인의 시신이 발견됐다.


26일 외교부 당국자와 산악계에 따르면 이달 중순쯤 브로드피크 베이스캠프 근처에서 한 외국인 등반대가 한국인 남성 허모씨의 시신을 찾았다.

현지에 눈이 잠깐 녹은 사이 풍화된 시신이 발견된 것이다. 시신과 함께 연세대학교 산악부 재킷과 깃발도 발견됐으며, 이를 토대로 허씨의 신원이 확인됐다. 숨진 허씨의 지인은 이달 말 브로드피크를 찾아 시신 수습에 나설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숨진 허씨(당시 27세)는 1999년 7월 29일 연세대 산악부 등정대 소속으로 브로드피크를 오르다가 해발 7300m 지점에서 등반을 포기하고 내려오던 도중 실종됐다.


허씨와 등반을 함께 하던 다른 대원들은 다음날 허씨가 사라진 사실을 알고 수색작업에 나섰지만, 허씨의 것으로 보이는 유류품 일부만 찾을 수 있었다.


이후 2005년 K2 등반을 위해 방문한 박영석 대장이 허씨를 포함해 이곳에서 숨진 산악인 2명을 추모하는 동판을 K2 베이스캠프에 있는 추모 바위에 부착하기도 했다.


히말라야의 험준한 환경에서 실종된 시신을 발견하는 것은 매우 드문 일이다. 앞서 지난 2009년 9월 히말라야 히운출리 북벽을 오르다 연락이 끊긴 민준영·박종성 대원 시신이 10년 만인 2019년 7월 발견된 전례가 있기는 하지만, 그 외 다수 실종자들의 시신은 발견하지 못했다.


허씨를 추모했던 박영석 대장도 2011년 10월 안나푸르나에서 코리안 루트를 개척하다 사라졌으며 끝내 찾지 못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한편 히말라야 브로드피크 등정 후 실종된 김홍빈 대장을 찾는 수색 작업은 중단됐다. 광주시 사고수습대책위원회는 김 대장의 부인이 현실적으로 생환이 어려운 것으로 보고 수색 중단을 요청했다며 가족의 의사를 존중해 수색 중단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대책위 관계자는 "김 대장은 평소 산에서 사고가 나면 2차사고나 폐를 끼치고 싶지 않고 산에 묻히고 싶다는 얘기를 해왔다고 한다"며 "김 대장의 부인도 헬기 띄우는 게 부담스럽긴 하지만 가족으로서 한 번은 수색해보고 싶었다고 했다"고 전했다.


나예은 인턴기자 nye870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쌍수 했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