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한국 선수들 입장했을 때 세월호 사진 넣지?" 러시아 출신 방송인, MBC 중계 맹비난

최종수정 2021.07.25 19:01 기사입력 2021.07.25 13:44

댓글쓰기

러시아 출신 방송인 일리야 벨랴코프가 MBC를 비판했다. [사진=일리야 벨랴코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캡처]

러시아 출신 방송인 일리야 벨랴코프가 MBC를 비판했다. [사진=일리야 벨랴코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서영 기자] 러시아 출신의 방송인 일리야 벨랴코프가 2020 도쿄올림픽 개회식 중계로 논란을 일으킨 MBC를 비판했다.


JTBC '비정상회담'에 출연해 이름을 알린 방송인 일리야는 24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MBC의 올림픽 개회식 중계 방송 화면을 캡처한 사진을 공유했다. 해당 사진에는 MBC 측에서 우크라이나 선수단의 입장을 소개하며 체르노빌 원전 사고 현장의 사진을 첨부한 모습이 담겨 있었다.

일리야는 "이 자막 만들면서 '오, 괜찮은데'라고 생각한 담당자, 대한민국 선수들이 입장했을 때 세월호 사진도 넣지 왜 안 넣었냐", "미국은 9·11 테러 사진도 넣지 그랬냐" 등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도대체 얼마나 무식하고 무지해야 폭발한 핵발전소 사진을 넣느냐"고 지적했다.


MBC의 올림픽 개회식 중계 방송이 부적절한 사진 선정 등으로 물의를 빚었다. [사진=MBC 개회식 중계 화면 캡처]

MBC의 올림픽 개회식 중계 방송이 부적절한 사진 선정 등으로 물의를 빚었다. [사진=MBC 개회식 중계 화면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앞서 MBC는 개회식 중계 방송에서 엘살바도르 선수단 입장 당시 비트코인 사진을 보여주거나 아이티 선수단 소개에 대통령 암살로 벌어진 시위 사진을 삽입하는 등 부적절한 이미지를 선정해 논란에 휩싸였다. 이 외에도 노르웨이는 연어, 이탈리아에는 피자 사진 등을 국가 소개에 사용해 비판을 받았다.


이 외에도 국가별 1인당 국내총생산(GDP)이나 코로나19 백신 접종률 등을 언급한 부분에도 지적이 이어졌다. 스포츠 대회와 무관한 각 국가의 경제력을 언급할 필요가 있었느냐는 비판이 잇따랐다. 논란이 커지자 MBC는 생중계 방송 말미에 "부적절한 사진과 자막이 사용됐다"며 사과 문구를 내보냈으나 여론은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이에 24일 MBC는 입장문을 내어 "개회식에 국가별로 입장하는 선수단을 짧은 시간에 쉽게 소개하려는 의도로 준비했다"며 "당사국에 대한 배려와 고민이 크게 부족했고, 검수 과정도 부실했다"라고 설명했다. 또 "이번 사안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영상 자료의 선별, 자막 정리 및 검수 과정 전반을 철저히 조사한 뒤 결과에 따라 엄정한 후속 조치를 하겠다"며 "나아가 스포츠 프로그램 제작 시스템을 근본적으로 재점검해 유사 사고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권서영 기자 kwon192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쌍수 했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