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한화디펜스, 54조원 규모 美육군 차세대 전투장갑차 개념설계 참여

최종수정 2021.07.24 14:16 기사입력 2021.07.24 14:16

댓글쓰기

한화디펜스 레드백 장갑차[사진제공=한화디펜스]

한화디펜스 레드백 장갑차[사진제공=한화디펜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한화디펜스는 미국 군용차량 개발 업체인 오시코시 디펜스와 미 육군의 차세대 유·무인 복합 운용 보병전투장갑차 개념설계에 나선다고 24일 밝혔다.


미 육군은 지난 23일 선택적유인차량(OMFV) 개발 사업의 2단계 개념설계에 참여할 5개 경쟁 후보를 발표하고 그 중 하나로 '오시코시-한화' 컨소시엄을 꼽았다.

OMFV 사업은 M2 브래들리 장갑차 3500여대를 교체하기 위해 추진되는 미 육군 현대화 사업의 핵심과제다. 총 사업비만 54조원에 달한다.


앞서 지난 4월 OMFV 입찰 제안서 접수가 시작됐으며 제너럴다이내믹스, BAE 시스템즈, 라인메탈 디펜스 등이 이끄는 글로벌 컨소시엄 방산기업 6곳 이상이 경쟁에 뛰어들었다.


선정된 5개 경쟁 후보들은 앞으로 15개월 동안 미 육군이 제시한 주요 요구 사항에 맞는 개념연구와 설계 작업을 수행하게 된다. 이후 2023년께 상세설계와 시제품 개발을 맡을 3개 후보가 압축되며 2027년 하반기에 최종 사업자가 발표될 전망이다.

한화디펜스는 한국 육군의 K21 보병전투장갑차와 호주 시장을 겨냥해 개발한 '레드백' 장갑차 개발 등을 통해 쌓은 독자 기술력과 경험을 발판으로 세계 최대 방산시장인 미국에서 최첨단 유무인 복합전투차량 설계와 개발에 나선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지난 5월 미국 법인을 설립하고 한국과 미국의 전문 엔지니어들을 채용하는 등 OMFV 사업 준비에 속도를 내고 있다.


오시코시-한화 팀은 레드백 장갑차를 기반으로 미 육군 요구에 부합하는 신개념 유·무인 복합 보병전투장갑차를 개발한다는 구상이다. 레드백은 한화디펜스가 이스라엘과 호주, 캐나다 등 글로벌 방산기업들과 손잡고 개발한 5세대 보병전투장갑차다. 2019년 호주 차세대 '궤도장갑차 도입 사업'의 최종 2개 후보 기종 중 하나로 선정돼 호주 육군 최종 시험평가를 치르고 있다.


손재일 한화디펜스 대표는 "세계 최대 방산 시장인 미국에서 글로벌 방산 기업들과 최첨단 전투장갑차 개발 프로젝트를 두고 경쟁하게 돼 자부심을 느낀다"며 “레드백 등 한화디펜스가 보유한 최첨단 장갑차 개발의 기술력과 역량을 결집해 미국 OMFV 사업에서 최선의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남궁민, 벌크업에 약물 논란…"논란 있을 만한 몸 아닌데?" 남궁민, 벌크업에 약물 논란…"논란 있을 만한...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