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韓 김연경·황선우 기수 103번째 입장…올림픽 개회식 순조롭게 마쳐

최종수정 2021.07.23 22:16 기사입력 2021.07.23 22:16

댓글쓰기

23일 일본 도쿄 신주쿠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시에서 한국 선수단이 입장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23일 일본 도쿄 신주쿠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시에서 한국 선수단이 입장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수영 황선우와 배구 김연경을 앞세운 대한민국 선수단이 2020 도쿄올림픽 개회식에서 103번째로 입장했다.


대한민국 선수단은 23일 오후 8시 일본 도쿄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개회식에서 일본어로 표기하는 국가 순서에 따라 103번째로 경기장에 들어와 행진했다.

한국의 영어 공식 명칭은 리퍼블릭 오브 코리아(Republic of Korea)이지만 이번 대회에서 일본어로는 한자로 대한민국(大韓民國)으로 표기됐다.


김연경과 황선우는 마스크를 착용한 채 태극기를 들고 선수단 제일 앞에 서 장내로 입장했다. 배구·럭비·사격·수영 4개 종목 선수 22명과 임원 6명 등 나머지 28명도 뒤따랐다.


한국 선수단이 입장할 때 반기문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윤리위원회 위원장이 손을 흔들면서 반기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이날 개막식은 '이야기가 시작되는 곳', '따로 또 같이', '지속되는 유산', '함께 여기에', '스포츠를 통한 평화' 등의 주제로 약 3시간30분 동안 진행됐다.


이번 올림픽은 전 세계 206개국(난민팀 포함) 1만1000여명의 선수들이 참가한다. 이들은 역대 최다인 33개 종목에서 총 339개의 금메달을 놓고 내달 8일까지 경쟁을 벌인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