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여야, 88%에 재난지원금 1인당 25만원씩 지급하기로 (종합)

최종수정 2021.07.23 18:12 기사입력 2021.07.23 18: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전진영 기자] 여야가 23일 오후 소상공인 지원과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에 합의했다. 추경안은 양당 원내지도부의 최종 협의와 국회 예결위원회 수정 의결을 거쳐 이날 밤늦게 본회의에서 통과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이날 “여야가 합의한 추경 규모는 정부안보다 1조 9000억원 순증된 34조 9000억원 가량”이라며 “딱 잘라낼 수는 없지만 가구의 88% 정도”라고 전했다. 국채 상환 2조원에 드는 비용은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맹 의원은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 범위에 대해 “고소득자를 제외하고 1인당 25만원씩 지급될 것”이라며 “(지급대상 비율이) 9대 1까지는 아니지만 거의 90프로 수준이다”라고 설명했다.


선별 기준에 대해서는 “소득으로만 할 것”이라며 "1인가구 기준으로 연 5천만원 이상자를 (지급 대상에서) 빼고, 맞벌이와 4인 가구는 기준을 높일 것"이라고 부연했다.


소상공인 지원규모의 경우 희망회복자금과 손실보상을 합쳐 1조 5000억~1조 6000억원 가량 증액키로 했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