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장성민 "文, 청해부대 피가래 생지옥 만들어"…'탄핵' '하야' 거론하며 맹비판

최종수정 2021.07.23 17:45 기사입력 2021.07.23 17:45

댓글쓰기

"군최고통수권자 권한 박탈해야"

장성민 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이사장. /문호남 기자 munonam@

장성민 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이사장. /문호남 기자 munonam@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장성민 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이사장이 청해부대 집단감염 사태 관련, '탄핵'까지 꺼내들며 문재인 대통령을 강하게 비판했다.


야권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장 이사장은 23일 페이스북에 "당신은 누구인가. 어느 나라 대통령이며, 정체는 무엇인가. 도대체 무슨 이유로 국민과 군을 생지옥으로 내몰고 있느냐"며 "대한 강군을 피가래 생지옥으로 만든 문 대통령은 군 최고통수권자가 맞느냐"고 따졌다.

장 이사장은 "한 국가의 절대 무력은 군사력이다. 대한민국 헌법은 이런 막강한 힘을 대통령에게 부여하고 있다"라며 "이 말은 곧 60만 대한강군의 최고통수권자가 대통령이고, 대통령은 이 막강한 권한으로 국민의 생명, 재산권을 지키는 것을 사명으로 삼아야 한다는 의미"라고 지적했다.


이어 "군최고통수권을 갖지 못한 대통령, 군최고통수권에 대한 무지(無知)로 이 권한을 사용하지 못한 대통령은 곧 식물 대통령이라는 의미"라며 "위기에 처한 국민이 살려달라고 비명 지를 때 구원자(救援者)로 나타나야 할 군이 거꾸로 국민을 향해 살려달라는 비명을 치는 나라라니 이게 나라입니까?"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60만 대한강군이 청해부대 한 승조원의 코로나19와의 사투일지를 보고, 군 최고통수권자인 문 대통령을 어떻게 생각할지 두렵지 않으냐"라며 "이제라도 군 최고통수권자의 권한을 포기하거나 반납할 생각이 없는가"라고 물었다.

장 이사장은 "여야대표는 즉시 대표회담을 갖고 대한강군을 이렇게 비참한 피가래 생지옥으로 만들어 버린 문 대통령으로부터 군최고통수권자의 지위와 권한을 박탈시키는 문제를 협의해야 한다. 이는 곧 탄핵을 의미한다"라며 "그래서 더 이상 생지옥에서 비명을 지르는 피가래 장병이 나오지 않도록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대통령은 피가래 장병이 속출한 군의 비명에 책임을 지고, 국민과 전군 60만에 고개 숙여 사과하고 스스로 군최고통수권자의 지위와 권한을 반납하는 문제를 심사숙고해야 한다. 이는 곧 하야를 의미한다"고 했다.


강주희 기자 kjh818@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쌍수 했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