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강원도 몰려간 민노총, 대규모 집회 막히자 줄줄이 언덕 넘었다

최종수정 2021.07.23 22:03 기사입력 2021.07.23 19:14

댓글쓰기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이 23일 집회 장소인 강원 원주시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출입이 막히자 인근 언덕을 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이 23일 집회 장소인 강원 원주시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출입이 막히자 인근 언덕을 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나예은 기자] 국내 코로나19 확산세가 걷잡을 수 없이 커지는 가운데,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 집회 참가자들이 언덕을 넘어 집회 장소인 강원 원주시 국민건강보험공단 쪽으로 이동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앞서 민노총은 23일과 오는 30일 이틀간 원주시에서 '고객센터 상담사 직고용을 위한 결의 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에 방역 당국은 민노총 측에 자제를 요청했고, 원주시는 23일 0시부터 오는 8월 1일 자정까지 거리두기를 3단계로 격상해 '1인 시위'만 허용한다는 방침을 냈다.

경찰은 이날 오전 9시부터 국민건강보험공단 사옥 주위로 경찰버스를 밀집한 뒤 차벽을 설치했다. 또 공단으로 들어오는 골목마다 인원을 배치해 차량을 검문하며 집회 참가자들의 출입을 통제했다. 현장에만 22개 중대 1760명의 경력이 투입됐다.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그러나 민노총 집회 참가자들은 경찰이 설치한 차벽을 우회해 단체로 언덕을 넘어 집회 장소로 이동했다.


지난 3일 종로3가에서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노동법 전면 개정 등을 요구하며 도로를 점거한 채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지난 3일 종로3가에서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노동법 전면 개정 등을 요구하며 도로를 점거한 채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앞서 민노총은 지난 3일 서울 종로구 일대에서 약 8000여명 규모의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한 바 있다. 당시에도 서울시와 경찰이 코로나19 확산 우려를 이유로 개최 금지를 통보하고 집회 예정지였던 여의도 일대를 봉쇄했지만, 민주노총은 장소를 바꿔 집회를 강행했다.

종로 집회 참가자 중 3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고, 질병관리청은 참가자 전체를 대상으로 전수검사 행정명령을 내렸다. 총 4172명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현재 391명이 검사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민노총 측은 이날 논평에서 "기존 확진자 3명 이외에 추가 확진자가 없다며 원주 집회도 예정대로 강행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한편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강원도 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총 62명이다. 이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하루 최다 발생 기록인 55명(지난해 12월 19일)을 훌쩍 넘겼다. 특히 집회가 예정된 원주 확진자가 23명으로 가장 많았다. 인근 아파트 주민들은 집회 계획 백지화를 요구하며 '집회 반대 서명운동'을 벌이기도 했다.


나예은 인턴기자 nye870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면 내 이름 나와"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