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日후쿠시마 제1원전 인근 생산 벌꿀서 기준치 초과 세슘

최종수정 2021.07.23 14:17 기사입력 2021.07.23 14:1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일본 후쿠시마현 나미에마치에서 생산된 벌꿀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방사성 물질 세슘이 검출됐다고 요미우리신문이 2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후쿠시마현은 전날 나미에마치의 사와카미관리경작조합 양봉부에서 생산한 벌꿀에서 정부 기준치인 1㎏당 100베크렐(㏃)을 초과하는 130~160베크렐의 세슘이 검출됐다고 발표했다.

나미에마치는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인근 지역으로, 방서성 물질 제염 작업이 끝나지 않은 '귀환곤란구역'이 여전히 많다.


후쿠시마현 벌꿀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세슘이 검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와카미관리경작조합는 지역 상점 등에서 판매되던 벌꿀을 회수하고 있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