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두관 "'노무현 적통' 따지는 이재명·이낙연, 지금이 왕조시대냐…탄핵 논란, 그만해야"

최종수정 2021.07.23 14:14 기사입력 2021.07.23 14: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김두관 의원이 당내 경선에서 가열되는 '노무현 탄핵' 논란에 대해 "이제 그만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23일 김 의원은 페이스북에 "노무현 대통령 탄핵을 두고 1, 2위간 싸움이 점입가경"이라면서 이 같이 밝혔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윤동주 기자 doso7@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윤동주 기자 doso7@

썝蹂몃낫湲 븘씠肄


'리틀 노무현'으로 불리는 김 의원은 "두 분이 논하는 '노무현'은 자기의 유불리에 의한 것이지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는다"면서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를 싸잡아 비판했다.

그는 "이낙연 후보에게 '탄핵찬성 아니냐'라며 직격탄을 날린 이재명 후보는 그런 말을 할 위치에 있지 않다"고 운을 뗐다.


김 의원은 "저는 2006년 경남도지사 선거에서 '열린우리당'을 버리고 도로민주당을 하자는 정동영씨에게 정계를 떠나라는 직격탄을 날린 바 있다"면서 "정동씨가 도로 민주당을 하자고 한 것은 노무현을 버리자는 말이었다. 이 말로 영남이 초토화됐다. 2007년 대선과정에서 보여준 이재명 후보의 선택은 익히 알려진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전 대표를 향해선 "저는 이낙연 후보가 대구에서 태어났다면 과연 민주당을 했을까? 이낙연 후보의 정치적 주장을 볼 때 마다 항상 그런 의문이 든다"면서 "서자도 되기 어렵다"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노무현을 잃고 엄청난 실의에 빠진 친노와 친문들에게 국무총리 시절 국회에서 야당의 문재인 대통령 공격을 '엄중하게' 막아낸 이미지로 급부상하셨지, 그냥 도지사만 하셨다면 어떻게 현재의 위치에 있겠는가"라며 날을 세웠다.


김 의원은 "이낙연 후보가 행한 반노무현 행보는 이미 이재명 후보 측에서 이미 정리한 바와 같다"면서 "그러니 이제 그만들 하시기 바란다"고 질타했다.


그는 "노무현의 적통은 피가 아니다"라면서 "지금이 왕조시대인가. 노무현의 적통은 정신이다. 지금껏 노무현의 정신을 이어받은 사람이 누구인가"라고 반문했다.


김 의원은 "노 대통령은 부러진 민주당 깃발 하나 부여잡고 영남에서도 당당하게 김대중 정부의 공과를 모두 승계하겠다 했다"며 "저 김두관, 지금껏 단 한 번도 힘든 길을 외면하지 않았다. 척박한 영남에서 고군분투하는 동지들을 놓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가 아는 노무현 정신은 지역주의 극복과 지방도 잘 사는 세상"이라며 "서울과 지방이 공존하는, 그래서 더불어 잘 사는 사람의 세상! 그것이 제가 지금 서 있는 이유"라고 덧붙였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