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여야 추경 조율 난항…與, 단독 처리도 시사

최종수정 2021.07.23 11:57 기사입력 2021.07.23 11:57

댓글쓰기

與 25만원서 23만원으로 양보
절충안으로 하위 90% 검토

김부겸 국무총리가  8일 국회 본회의에서  33조원 규모의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과 관련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8일 국회 본회의에서 33조원 규모의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과 관련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이현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야당과 의견차를 좁히지 못한 2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을 단독 처리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여야는 재난지원금 전 국민 지급 여부, 추경 순증, 국채 상환 등 쟁점을 놓고 23일 협의를 이어갔지만 서로 뜻을 굽히지 않고 있어 이날 본회의 통과는 미지수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통큰 결단을 해야할 때"라며 "추경 처리와 국회 정상화를 위해 마지막까지 대화하되, (야당이) 끝내 반대하면 과감히 돌파하겠다"며 강행 처리 의지를 밝혔다.

국회예산결산위원회 여야 간사는 전날 정회 후 이날 오전까지 두 차례 만나 협의를 진행했지만 접점을 찾지 못했다. 예결위 야당 간사인 김성원 의원 측은 통화에서 "전혀 조율이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쟁점은 전 국민 재난지원금과 추경 순증 여부에 더해 신용카드 캐시백 제외, 2조원 규모 국채 상환 등으로 다양하다. 각 사항별로 여·야뿐 아니라 정부 입장도 다르다. 더불어민주당은 25만원 재난지원금 전 국민 지급이 어렵다면 23만원으로 낮출 수 있다는 입장이지만, 여전히 야당과 정부는 선별 지급을 주장하고 있다. 절충안으로 ‘소득하위 90%’ 지급 방안도 거론된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최고위원회 긴급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추경 순증 불가, 소상공인 지원 강화라는 원안을 관철시키려 한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이에 따라 이날 오전 10시 시작할 예정이던 본회의는 밤 10시나 돼야 개회할 수 있을 전망이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본회의가 밤 12시까지 진행될 수도 있다"고 난항을 예고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쌍수 했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