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역사박물관, 수어 전시해설영상 제작…서울농학교와 MOU

최종수정 2021.04.09 06:11 기사입력 2021.04.09 06:11

댓글쓰기

국내·외 최초로 청각장애 학생들이 전 과정 참여해 눈높이 맞춘 콘텐츠 제작
12월까지 영상 제작해 유튜브 등으로 공개, 청각장애인 단체 등에도 배포

서울역사박물관, 수어 전시해설영상 제작…서울농학교와 MOU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서울역사박물관이 청각장애인들의 박물관 접근성을 높이고 문화향유 장벽을 낮추기 위해 국립서울농학교와 수어 전시해설 영상 공동 제작에 나선다고 9일 밝혔다. ‘눈으로 듣는 한양’ 프로젝트다.


이 프로젝트는 청각장애 학생들이 영상 제작 전 과정에 참여해 청각장애인의 눈높이에 맞는 콘텐츠를 함께 만든다는 점에서 기존의 수어해설영상과는 차별화된다. 서울역사박물관에서 만드는 첫 번째 수어해설영상으로, 청각장애 학생들이 직접 제작에 참여하는 것은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유례가 없는 새로운 시도다.

기존에 전시관이나 박물관 등에서 제공하고 있는 문화 콘텐츠 수어해설은 보통 전문기관에서 제작한 콘텐츠를 전문 수어통역사가 해설하는 방식이다.


‘눈으로 듣는 한양’ 프로젝트는 올 연말까지 진행된다. 올 초 새롭게 개편해 선보이고 있는 상설전시 ‘조선시대 서울’(1존)을 소개하는 수어해설영상을 제작하게 된다.


참여 학생들은 3월부터 12월까지 매월 1회 워크숍을 통해 전시 내용을 학습하고, 수어해설영상을 통해 소개할 유물을 선정하는 것부터 시나리오 작성, 수어 번역, 수어 해설까지 전 과정에 참여한다.

이 프로젝트는 국립서울농학교의 역사 교과 및 청각장애 학생 진로체험 과정(‘수어이야기꾼’)과 연계해 진행된다. 실질적인 역사학습과 미래 직업탐색의 기회를 통해 보다 깊이 있는 교육참여 경험을 쌓을 수 있도록 한다는 취지다.


공동 제작한 전시 수어해설영상은 오는 12월 서울역사박물관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다. 청각장애인 단체 등에도 배포해 박물관에 오지 않아도 전시를 즐길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박물관 내 서비스도 검토 중이다.


서울역사박물관과 국립서울농학교는 이 같은 내용으로 '청각장애인의 서울 역사에 대한 이해 증진 및 박물관 접근성 향상을 위한 상호 협력 양해각서(MOU)'도 체결했다. 서울역사박물관이 특수학교와 처음으로 맺는 협력이다.


김은숙 국립서울농학교장은 “박물관과 특수학교 간 협력 사례가 전 사회로 확대되어 문화시설의 문턱을 함께 낮추는 발판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현숙 서울역사박물관장은 “이번 협약 체결을 계기로 서울 역사 교육 네트워크를 다각적으로 확대해 모두가 즐길 수 있는 박물관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