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달리던 트럭에서 추락한 우울증 30대 여성…청라지하차도 연쇄 추돌 사고

최종수정 2021.04.08 15:47 기사입력 2021.04.08 15:47

댓글쓰기

트럭 운전자 "딸이 우울증 앓았다…문 열고 갑자기 뛰어내려"
부상자 2명, 생명에 지장 없어

8일 오전 청라지하차도에서 연쇄 추돌 사고가 벌어졌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8일 오전 청라지하차도에서 연쇄 추돌 사고가 벌어졌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8일 오전 9시6분께 인천 서구 수도권 제2외곽순환고속도로 인천 방향 청라국제지하차도에서 트럭 3대가 잇따라 부딪혀 2명이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목격자와 경찰 등에 따르면 2차선에서 달리던 25톤 화물차 조수석에서 30대 여성 A씨가 도로 위로 떨어졌고, 뒤따르던 1톤 트럭 운전자가 이를 피하려고 급제동하다 앞 차를 들이받았다.

곧이어 뒤에 오던 4.5톤 화물차가 트럭을 추돌했다.


이 사고로 A씨와 1톤 트럭 운전자인 60대 남성이 크게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이후 사고를 처리하는 동안 지하차도 편도 3차로 가운데 2개 차로 통행이 1시간 넘게 통제되면서 일대에 극심한 차량 정체가 빚어지기도 했다.

사고는 인천김포고속도로 북청라IC에서 남청라IC 방향으로 3.4㎞가량 떨어진 곳에서 벌어졌다.


25톤 화물차에서 떨어진 여성 A씨는 운전자인 50대 남성의 딸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 운전자는 "평소 우울증을 앓던 딸이 갑자기 조수석 문을 열고 밖으로 뛰어내렸다"라는 취지로 진술했다.


경찰은 사고 당시 주변 차량들의 블랙박스를 확보하고 운전자와 목격자 등을 조사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병원으로 옮겨진 부상자 두명은 현재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