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경수 지사 "박형준 신임 부산시장과 통화, 부울경 메가시티 불확실성 해소했다"

최종수정 2021.04.08 15:00 기사입력 2021.04.08 15:00

댓글쓰기

메가시티, 정부정책화 추진 및 4대 거점도시 중심 구축 전략 강조

김경수 지사 "박형준 신임 부산시장과 통화, 부울경 메가시티 불확실성 해소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박새얀 기자]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8일 "보궐선거를 통해 부·울·경(동남권) 메가시티 추진과정에서의 불확실성이 해소됐다"며 "경남과 부산, 부·울·경 협력사업에 속도를 내 달라"고 주문했다.


김 지사는 이날 '월간전략회의'에서 "부산시장의 공백이 채워진 만큼 가덕신공항이나 동북아물류플랫폼을 포함한 협력 사업이 본격적으로 속도를 낼 수 있도록 추진해 가자"며 이같이 말했다.

김 지사는 이날 아침 박형준 신임 부산시장에게 전화로 당선 축하 인사를 전하고 "박 시장님과 부·울·경 메가시티 구축을 위해서 함께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통화 내용을 소개했다.


박 시장 역시 취임사를 통해 "가덕도신공항이라는 과제에 초당적 협치를 하겠다"고 전했다. 출마를 준비하던 지난해 11월에는 김 지사의 '경남?부산 행정통합' 제안에 대해 SNS상에서 동의와 환영의 뜻을 밝힌 바 있다.


김 지사는 '정부 차원의 발전 전략화'와 '4개 거점 도시 중심 메가시티 구축 전략' 두 가지를 강조했다.

먼저 "부·울·경 메가시티는 부산권, 울산권, 창원 중심의 동부 경남권, 진주 중심의 서부 경남권 등 4대 거점 도시를 축으로 한 4대 권역 구축 전략"이라며 "특히 진주와 혁신 도시를 중심으로 하는 서부 경남의 부·울·경 메가시티 역할을 명확하게 해 달라"고 강조했다. 일각에서 제기하는 메가시티 추진에 있어 서부 경남 소외론을 일축 시키기 위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또 "지난해 경남에서 순유출된 20~30대 청년층이 1만8000명이 넘어섰다"며 "앞으로 5년 이내에는 '청년(순) 유출 제로'를 만들 수 있는 중장기적이고 근본적인 대책 수립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최근 부산 지역 유흥업소발 집단감염 사태를 경계한 김 지사는 "민관이 공동으로 협력해서 현장에서 실제 효과가 나타날 수 있는 대책을 적극적으로 수립하고, 코로나 극복의 마지막 고비인 백신 접종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철저히 챙겨 달라"고 당부했다.




영남취재본부 박새얀 기자 sy7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