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베이징 올림픽 공동 보이콧 파문 일자 진화 나선 美

최종수정 2021.04.08 08:01 기사입력 2021.04.08 08:01

댓글쓰기

베이징 올림픽 공동 보이콧 파문 일자 진화 나선 美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미국 백악관이 7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공동 보이콧을 논의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앞서 미 국무부가 중국의 인권 탄압을 문제 삼아 동맹국들과 공동 보이콧을 논의할 수 있다는 언급을 했다가 논란이 일자 진화에 나선 것이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올림픽에 관한 우리 입장은 변하지 않았다"며 "우리는 동맹, 파트너들과 함께 어떤 공동 보이콧도 논의한 적이 없고, 논의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이 동맹과 공동 관심사를 정의하고 공동 접근을 확립하기 위해 동맹과 모든 수준에서 긴밀히 협의한다면서도 "베이징 올림픽과 관련한 우리 계획에서 어떤 변화에 관해 진행 중인 논의는 없다"고 못 박았다.


논란은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이 전날 언론 브리핑에서 미국이 동맹국들과 보이콧 논의에 나설 수 있음을 시사하는 발언으로 촉발됐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동맹과 베이징올림픽 공동보이콧에 나설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것은 우리가 분명히 논의하고 싶은 것"이라며 "구체적인 시간표를 제시할 수 없지만, 논의는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올림픽 불참 문제 역시 우리 미국이 독자적으로 대응할 문제가 아니라 동맹국들 모두와 연대해서 대응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답변 과정에서 중국 신장 위구르족의 인권 탄압 문제도 거론했다.


이후 익명의 국무부 고위관리가 프라이스 대변인의 발언을 정정했고, 프라이스 대변인도 브리핑 직후 올린 트윗에서 "베이징올림픽 관련해 결정된 사안은 아무것도 없다"고 말했지만 논란의 불씨는 가라앉지 않았다.


중국 외교부 자오리젠 대변인은 “스포츠를 정치화하는 것은 올림픽 정신에 위배된다”고 반발했고, 미국올림픽·패럴림픽위원회(USOPC) 수잰 라이언스 위원장도 “미국의 젊은 선수들이 정치적 노리개로 사용돼야 한다고 믿지 않는다”며 보이콧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미 정부는 일부 발언을 번복하고 한 발 물러나는 모양새를 취했지만 그간 베이징 올림픽 보이콧 실행 가능성을 꾸준히 시사해 왔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지난 2월 관련 질문에 "(미국의 베이징 올림픽 참가 여부가) 최종 결정되지 않았다"며 "미 올림픽위원회로부터 지침을 구할 것"이라고 말하며 보이콧 가능성을 시사했다.


당시 이 발언에 대해 CNBC는 "이번 발언은 ‘참가 계획에 변화 없다’는 이달 초 입장에서 달라진 것"이라고 분석하는 등 미 언론들도 미국의 베이징 올림픽 보이콧 가능성을 높게 점쳤다. CNBC는 또 정치 컨설팅업체 유라시아그룹 보고서를 인용해 미국이 캐나다, 영국, 호주 등과 함께 (올림픽에) 정부 대표단을 보내지 않거나 대표단의 급을 하향하는 식의 외교적 보이콧에 나설 가능성이 60%라고 전했다.


앞서 공화당 의원들도 중국 신장 위구르족 인권 탄압을 문제 삼으며 베이징 올림픽 보이콧을 촉구했다. 릭 스콧 공화당 상원의원은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신장 위구르족 학살 등을 이유로 동계올림픽 개최지를 재선정해야 한다며 베이징 동계올림픽 철회 결의안을 지난 2월 제출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무 위에 괴생명체가…" 주민들 떨게한 '공포의 크루아상' "나무 위에 괴생명체가…" 주민들 떨게한 '공...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