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왜 여지껏 XX 안해", "그냥 패잔병"…천안함 생존 장병 향해 쏟아진 비난

최종수정 2021.04.08 06:39 기사입력 2021.04.08 05:00

댓글쓰기

최원일 전 천안함장, 7일 페이스북에 공개
"고깃배 선장도 배와 운명 같이 해"
극단적 선택 암시 비난도
최 전 함장 "생존 장병 중 한 명은 진정제 맞아"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46용사 묘역에서 고(故) 강현구 하사 유가족이 묘비를 정돈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46용사 묘역에서 고(故) 강현구 하사 유가족이 묘비를 정돈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최근 최원일 전 천안함장(예비역 해군 대령)과 천안함 희생 장병 유족들을 겨냥해 일부 누리꾼들이 도를 넘는 막말을 쏟아내고 있어 파문이 예상된다. 일부 악플 중에는 "하다못해 고깃배 선장도 침몰하는 배와 운명을 같이 한다"며 극단적 선택을 요구하는 듯한 비난까지 나와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최 전 함장은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미안하지만 나는 죽지 않는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그동안 자신이 받은 메시지 내용을 공개했다.

한 누리꾼이 최원일 전 천안함장(예비역 해군 대령)을 겨냥해 쏟아낸 비난 메시지. / 사진=페이스북 캡처

한 누리꾼이 최원일 전 천안함장(예비역 해군 대령)을 겨냥해 쏟아낸 비난 메시지. / 사진=페이스북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해당 메시지는 일부 누리꾼이 최 전 함장을 향해 쏟아낸 비난이다. 한 누리꾼은 "난 여지껏 극단적 선택 안 한 당신이 더 괴상하다"며 "하다못해 침몰하는 고깃배 선장도 배와 운명을 함께 한다. 사십명 넘는 젊은 군인들 수장시켜 놓고 원인 파악조차 못했던 쓰레기"라고 폭언을 퍼붓는다.


또 다른 누리꾼은 "경계에 실패하고도 초고속 승진한 사람이 이젠 거짓을 강요하는 웃픈 현실"이라며 "상식적으로 생각해 보라. (천안함이) 폭침이면 경계실패 이유로 좌천되거나 징계를 받아야 함에도, 어떻게 된 일인지 모든 인간들이 고속승진에 포상까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뭔가를 덮어주니 그만한 예우와 포상을 해주는 것이 상식"이라며 "우리가 아주 많이 본 전형적인 범죄자들의 행동 아닌가"라고 되물었다.

한 누리꾼은 천안함 희생 장병들을 향해 '패잔병'이라고 규정하기도 해 논란이 불거졌다. / 사진=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한 누리꾼은 천안함 희생 장병들을 향해 '패잔병'이라고 규정하기도 해 논란이 불거졌다. / 사진=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천안함 피격 사건으로 희생당한 장병들을 두고 '패잔병'이라며 주장하는 글도 있었다. 한 누리꾼은 인터넷 커뮤니티 '클리앙'에 쓴 글에서 "저는 천안함이 왜 특별대우를 받아야 하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라며 "천안함뿐 아니라 훈련중, 작전중 순직한 수많은 호국영령들이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실전과 같은 군 생활을 한 제 입장에서 천안함은 그냥 경계에 실패한 패잔병"이라며 "많이 떼지어 죽었다고 그들의 수백배 더 많은 다른 호국영령들보다 더 극진한 대우를 받아야 한다는 건가. 유가족들의 태도는 기가 찰 뿐"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최 전 함장은 "정말 해보자는 건가. 생존 장병 중 한 명은 오늘도 진정제를 맞고 왔고, 현역 전우들은 전역 내신을 낸다고 전화가 온다"며 "더는 잃을 것 없는 사람들을 건들지 마라. 청와대는 오늘도 침묵한다"라고 토로했다.


최 전 함장은 지난 1일 대통령 직속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에 항의 방문했다고 밝혔다. / 사진=페이스북 캡처

최 전 함장은 지난 1일 대통령 직속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에 항의 방문했다고 밝혔다. / 사진=페이스북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한편 최 전 함장은 지난 1일 대통령 직속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를 항의 방문한 바 있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 자신의 항의 방문 사실을 공개하면서 △사건 진행 즉시 중지 △규명위 사과문 발표 △청와대 입장문 및 유가족·생존장병에 대한 사과 등 세 가지 요구사항을 규명위 측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내일까지 조치가 없으면 강력 대응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규명위는 지난해 9월, '천안함 좌초설'을 주장하던 신상철 전 천안함 민·군합동조사단 조사위원의 진정을 접수하고 그 해 12월 정식 진정조사를 결정한 바 있다. 최 전 함장은 이 같은 규명위의 결정이 천안함 유가족과 희생 장병들에 대한 모욕이라며 항의하고 나선 것이다.


논란이 커진 가운데 규명위는 지난 2일 오전 긴급회의를 열어 해당 재조사 진정에 각하 결정을 내렸다. 규명위는 이날 낸 보도자료에서 "위원회 전체 회의 결과 7인 위원이 모두 참석해 만장일치로 각하를 결정했다"며 "진정인이 천안함 사고를 목격했거나, 목격한 사람에게 그 사실을 직접 전해 들은 자에 해당한다고 볼 만한 사정이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한편 앞서 천안함 민·군합동조사단은 해군 초계함인 천안함이 지난 2010년 3월26일 오후 백령도 인근 해역에서 경계 임무를 하던 중 북한 잠수정의 어뢰 공격으로 침몰, 승조원 104명 중 46명이 전사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무 위에 괴생명체가…" 주민들 떨게한 '공포의 크루아상' "나무 위에 괴생명체가…" 주민들 떨게한 '공...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