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곧 70에 그물스타킹, 보기 흉해" 美 영부인 때아닌 패션 논란

최종수정 2021.04.06 19:08 기사입력 2021.04.06 18:07

댓글쓰기

비판자 "핼러윈데이냐" "다 늙어서 그물에 부츠라니"
옹호자 "뭘 입든 그녀 자유"

1일 워싱턴 D.C. 인근 메릴랜드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 도착한 질 바이든 여사. 사진=트위터 캡처.

1일 워싱턴 D.C. 인근 메릴랜드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 도착한 질 바이든 여사. 사진=트위터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망사 스타킹에 짧은 치마를 입은 미국 영부인의 옷차림새가 온라인상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5일(현지시각) 현지언론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부인 질 바이든(69) 여사의 옷차림을 두고 온라인에서 논쟁이 벌어졌다고 보도했다.

지난 31일, 전용기를 타고 캘리포니아주 메도우즈필드공항에 나타난 질 여사는 검은 재킷과 물방울무늬 원피스, 빨간 구두를 신어 무난한 차림새를 선보였다.


그런데 이튿날인 1일, 캘리포니아주에서의 일정을 마친 뒤 워싱턴 D.C. 인근 메릴랜드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 도착한 질 여사의 옷차림은 전날과는 사뭇 달랐다. 재킷은 그대로였지만, 무릎 위까지 올라오는 짧은 가죽 원피스와 굽 높은 부츠를 신은 것이다. 특히 패턴이 있는 망사 스타킹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날 질 여사 옷차림이 불편했던 누리꾼들은 질 여사의 패턴 스타킹을 두고 '그물을 뒤집어썼다'며 비아냥거렸다. 이들은 "핼러윈데이 연휴라고 착각하고 있는 것 같다. 70을 바라보는 나이 아니냐" "비쌀지도 모르겠으나 저렇게 입는 건 저질이다" "다 늙어서 그물에 부츠를 걸칠 일이냐. 정말 창피하다" "만 나이 50세의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면 모를까, 질 여사는 그럴 나이가 아니다. 저 나이에 미니스커트라니 보기 흉하다"라며 비난했다.

반면 "멋있기만 한데 뭐가 문제냐. 나이가 무슨 상관이냐" "뭘 입든 그녀 자유다"라면서 질 여사를 옹호하는 이들도 있었다.


질 여사는 고가의 화려한 명품을 즐겨 입었던 멜라니아 여사와 대조적으로 소탈하고 서민적인 모습으로 미국인들의 사랑을 받아 왔다.


지난 밸런타인데이 때 남편에게 줄 선물을 사기 위해 곱창 밴드로 아무렇게나 머리를 묶고 외출한 모습도 화제가 됐다. 특히 5만1500달러(약 5700만 원)짜리 명품 재킷을 걸치고 G7 정상회의장에 등장한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와 비교되며 민심을 끌어모았다.


하지만 이때 평소와는 조금 다른 만우절 차림새 때문에 임기 시작 후 처음으로 패션 지적에 시달리게 됐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