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시아계 노부부 공격했다가…건장한 아들에 줄행랑친 美 강도들

최종수정 2021.04.06 17:11 기사입력 2021.04.06 16:47

댓글쓰기

아들 "엄마 비명 듣고 뛰어나와"

노모 비명에 칼 들고 맨발로 뛰어나온 아들. 사진=트위터 영상 캡처.

노모 비명에 칼 들고 맨발로 뛰어나온 아들. 사진=트위터 영상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미국에서 아시아계 혐오 범죄가 잇따르는 가운데 아시아계 노부부를 상대로 금품을 뺏던 강도들이 칼을 든 부부의 아들에게 쫓겨 달아나는 모습이 SNS에 공개돼 화제다.


5일(현지시간) 해외언론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에서 식료품점에 다녀오던 70대 아시아계 노부부는 집 앞 현관에서 강도들을 만났다.

SNS에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4명의 강도는 현관 계단 입구에서 노부부를 둘러싸고 이들의 주머니를 뒤졌다. 할머니는 손을 뻗으며 저항했지만, 강도들은 힘으로 제압하고 물건을 탈취했다.


이때 집 안에서 노모의 비명을 들은 아들이 마체테(날이 넓고 긴 칼)를 들고 맨발로 뛰어나왔다. 아들을 본 강도들은 황급히 달아나 집 인근에 세워뒀던 차를 타고 줄행랑을 쳤다.


노부부 금품 뺏는 청년들. 사진=트위터 영상 캡처.

노부부 금품 뺏는 청년들. 사진=트위터 영상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건장한 체격의 아들은 "엄마의 비명을 듣고 뛰어나왔다"라면서 "내가 나오지 않았다면 부모의 상황은 더 나빠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도들에게 할아버지는 휴대전화와 열쇠를, 아내는 금줄을 빼앗긴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언론은 이번 사건의 동기가 아시아계 혐오인지에 대해선 아직 불분명하다고 전했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