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방부 "한미 야외기동훈련, 연중 분산 실시가 원칙"

최종수정 2021.03.09 12:45 기사입력 2021.03.09 12:4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양낙규 군사전문기자]국방부는 9일 한미 연합 야외 기동훈련은 연중 분산해서 실시하는 것이 원칙이라고 밝혔다.


부승찬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2018년 6월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이후 한미연합훈련 규모를 조정해서 시행해 왔다"며 "야외 기동훈련도 특정 기간에 집중해서 실시하지 않고 연중 분산해서 균형되게 실시하는 것이 원칙으로 돼 있다"고 말했다.

한미가 연합훈련 규모를 조정·시행하는 것은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이후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견인하려는 외교적 노력을 지원하기 위한 조처의 일환이다.


이를 위해 연대급 이상의 대규모 훈련은 한미가 독자적으로, 대대급 이하 훈련은 연합으로 연중 분산해 시행하고 있다.


부 대변인은 올해 야외 기동훈련 규모가 예년보다 늘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훈련 규모가 연대급 대규모, 대대급 소규모로 나뉘기 때문에 그 증감을 수치로 계산할 수 없다"고 답했다.

올해 초 국방부가 발간한 '국방백서 2020'에 따르면 한미는 지난해 국내 실시 기준으로 육군 29회, 해군 70회, 공군 66회, 해병대 7회의 연합훈련을 했다.


해·공군의 경우 전년 대비 각각 9회, 49회 늘어난 수준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도 훈련 횟수가 오히려 증가했다.


반면 대면 접촉이 이뤄지는 육군과 해병대 훈련은 같은 기간 60회, 17회씩 감소했다.


한편 부 대변인은 8∼18일 진행 중인 전반기 연합지휘소훈련(21-1 CCPT)에서 한국군 대장이 지휘하는 미래연합사 주도의 전구작전 예행연습이 일부 진행되는 것과 관련, "그렇게 함으로써 전작권 전환을 가속화할 수 있는 진전을 가져올 것을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꽃밭 속 '노마스크' 제니…방파라치에 신고 당해 꽃밭 속 '노마스크' 제니…방파라치에 신고 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