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H 수사 망했다…한동훈이 했다면" 檢 수사관 비판

최종수정 2021.03.09 10:21 기사입력 2021.03.09 10:02

댓글쓰기

경남 진주시 충무공동 한국토지주택공사(LH) 본사 입구로 사람이 이동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경남 진주시 충무공동 한국토지주택공사(LH) 본사 입구로 사람이 이동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주미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3기 신도시' 투기 의혹 수사와 관련해 자신을 대검찰청 직원이라고 밝힌 한 누리꾼이 쓴 글이 온라인에서 확산하고 있다. 이 누리꾼은 검찰이 수사를 맡았다면 LH를 먼저 압수수색했을 것이라며 현재 수사방식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8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누리꾼 A씨는 "검찰수사관의 LH 투기의혹 수사지휘"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A씨는 "앞으로는 검찰 빠지라고 하니 우린 지켜보는데, 지금까지 상황에 대해 한마디 쓴다"며 "이 수사는 망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정부의 현 대응은 문제가 많다고 지적했다. A 씨는 "대통령이 광명시흥 포함해서 3기 신도시 토지거래 전수조사하라, 차명거래 확인하라, 등기부등본이랑 LH직원 대조하라. 정 총리가 투기한 직원들 패가망신 시켜라 이런 이야기하는데 이거 다 쓸데없는 짓이다"며 "이건 수사 어느 정도 진행하고 나중에 해도 된다"고 지적했다.


A씨는 "만약 검찰이 했다면, 아니 한동훈이 했다면 국토부, LH, 광명시흥 부동산업계, 모묙공급업체 대대적 압수수색 들어갔을 것이다"며 "전수조사 필요없다"고 주장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 직원들이 내부 정보를 이용해 땅 투기에 나섰다는 의혹이 있는 경기도 광명 시흥 신도시 예정지 전경.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한국토지주택공사 직원들이 내부 정보를 이용해 땅 투기에 나섰다는 의혹이 있는 경기도 광명 시흥 신도시 예정지 전경.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그러면서 "지난 2011년 보금자리 지정이 해제된 후 이를 다시 추진했던 결재라인, 광명시흥 결정사유, 토지거래 계약자들 등을 수사해야 한다"며 "토지거래 전수조사 해서 뭐가 나오겠느냐"고 지적했다.


이어 "두 달 동안 피똥싸고 피라미 직원밖에 안 나온다"면서 "선배들은 똑똑하게 차명으로 쏙 빠져나가고 후배만 다 걸릴게 뻔하다"고 비판했다.

A씨는 "어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말씀하셨다"며 "'공적 정보를 도둑질해서 국민에게 피해를 입히고 증거인멸할 시간 벌어준다' 이 발언에 답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 바로 토지거래자들 금융거래 추적해서 조사해야 한다"며 "토지거래한 사람들이 서로 차용증 다시 쓰고 이메일 삭제하면 증거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금 이 논란 나온지가 언제냐. 이제야 합동수사단 만든다고 하느냐"며 "주말에 정리해서 영장청구하고 최소한 오늘(8일)쯤엔 영장받아서 들어갔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마지막으로 "답답함에 글을 쓴다"며 "검찰에 이런 수사를 하고 싶어 하는 검사랑 수사관들 너무 많은데 안타깝다"고 토로했다.




이주미 인턴기자 zoom_011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