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증권

|

[특징주]이오플로우, 19조 인슐렛 대비 투자 매력 부각…글로벌 유일 일회용 인슐린 펌프 경쟁사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특징주]이오플로우, 19조 인슐렛 대비 투자 매력 부각…글로벌 유일 일회용 인슐린 펌프 경쟁사

최종수정 2021.03.09 09:46 기사입력 2021.03.09 09: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이오플로우 가 급등하고 있다. 올해 초 자금을 조달해 인슐렛을 뛰어넘기 위한 기틀을 마련했다고 평한 것이 주가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9일 오전 9시46분 이오플로우는 전날보다 16.42% 오른 6만17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동건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 이오플로우 신사업 진출을 위한 기업 인수 및 연구개발 가속화를 위한 자금 350억원을 조달했다"며 "신규 웨어러블 약물주입기 개발 및 관련 투자, 웨어러블 인공췌장 임상 및 연구개발, 미국 내 웨어러블 인공신장 관련 자회사의 연구개발 및 라이선스 취득 등에 사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자금조달로 인슐렛을 뛰어넘기 위한 기틀을 마련하는 데 성공했다"며 "인슐렛은 인슐린 외 약물 주입 매출액이 전사 매출액의 약 10%를 차지할 만큼 비중이나 성장세 측면에서 중요성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 이오플로우 가 엎으로 이오패치, 인공췌장 제품군 이오패치 X, EOPani 외에 약물주입기 시장에서 유의미한 매출을 기대한다"며 "인공신장 사업은 인슐렛이 진출하지 않은 신규 시장인 만큼 향후 매출이 본격화되는 구간에서 이오플로우 의 경쟁력은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 연구원은 " 이오플로우 는 3월 29일 이오패치의 국내 런칭을 시작으로 5월 CE 인증 획득 후 유럽 파트너사 향 매출 본격화, 미국 유통 파트너사 계약 및 진출까지 순조롭게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인공췌장, 인공신장 시장으로의 확장과 인슐린 외 의약품 주입기 시장 진출 고려 시 인슐렛 대비 투자 매력은 여전히 높다"고 강조했다.


이 연구원은 "특히 인슐렛 시가총액이 최근 시장 조정에도 여전히 18조9000억원으로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며 "글로벌 유일의 일회용 인슐린 펌프 경쟁사인 이오플로우 주가에 긍정적이라고 판단한다"고 분석했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추태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