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짤려도 땅 수익이 평생 월급보다 많아" 신입도 가세한 LH 투기 의혹

최종수정 2021.03.09 09:03 기사입력 2021.03.09 07:52

댓글쓰기

LH 사내 메신저 내용 공개
"차명 투기 사내에 상당해…이상하지 않은 분위기"
정부 "차명거래 행위도 철저히 수사"

지난 4일 LH 직원 투기 의혹이 제기된 경기도 시흥시 과림동 재활용사업장 인근 토지를 따라 철제 펜스가 설치돼 있다. / 사진=연합뉴스

지난 4일 LH 직원 투기 의혹이 제기된 경기도 시흥시 과림동 재활용사업장 인근 토지를 따라 철제 펜스가 설치돼 있다. /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 한 직원이 사내 메신저를 통해 차명으로 땅을 매입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뒤 '설령 해고돼도 땅 수익이 평생 월급보다 많다'는 취지로 언급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LH 직원들이 내부 정보를 이용해 투기를 벌이는 일이 만연한 게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정부는 국세청·금융위원회 등이 참여하는 특별수사본부를 설치해 차명 투기 의혹을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8일 'JTBC'는 한 LH 직원이 자신의 불법적인 투기 계획을 사내 메신저에 설명한 대화 내용을 입수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메시지 내용에 따르면, 지난해 LH 신입 사원으로 입사해 대구경북지역본부 토지판매부에서 근무한 A 씨는 "대구 연호지구는 무조건 오를 거라 오빠 친구들과 돈을 모아 공동 투자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한다. 지인들과 투자 자금을 모아 다른 사람 명의로 토지를 매입하겠다는 뜻의 발언으로 풀이된다.


LH 직원은 본인이나 가족 이름으로 LH 소유 땅을 매입할 수 없다 보니, 직원이 이를 사려면 직계 가족 이외 명의가 필요하다. 특히 A 씨가 메신저에서 언급한 대구 연호지구는 지난 2018년 공공주택지구로 지정, LH 직원들은 땅을 매입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이렇다 보니 A 씨가 판매부 직원으로 일하며 입수한 사내 내부 정보를 이용해 불법적으로 투기를 하려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A 씨는 취업 규칙을 위반하고 이같은 투기 행위를 하려는 이유에 대해 "이걸로 잘리게 돼도 어차피 회사에서 평생 벌 돈보다 땅 수익이 훨씬 많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JTBC는 8일 한 LH 직원이 차명으로 LH 소유 토지를 매입하겠다는 의사를 사내 메신저에 전했다고 보도했다. / 사진=JTBC 방송 캡처

JTBC는 8일 한 LH 직원이 차명으로 LH 소유 토지를 매입하겠다는 의사를 사내 메신저에 전했다고 보도했다. / 사진=JTBC 방송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해당 대화 내용을 JTBC에 제보한 LH 직원 B 씨는 "차명 투기나 사전 투기는 회사 안에서 암암리에 상당하다. 전혀 이상하지 않은 분위기"라며 "가족이 아닌 지인 명의로 차명 투기하는 직원들도 많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다만 불법 투기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A 씨는 JTBC에 "농담으로 한 말이며 연호지구를 매매한 적 없다"며 전면 부인했다.


신도시 예정 부지가 아닌 신도시 인근에 차명 투자하는 사례를 조사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또 다른 제보자인 LH 직원 C 씨는 "신도시만 주목 받지만 사실 신도시 직접 투자하는 직원은 적다"라며 "신도시 인근에 차명으로 산 케이스가 많은데, 사실 이걸 조사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8일 정부서울청사 집무실에서 초대 국가수사본부장으로 임명된 남구준 본부장으로부터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의 신도시 투기 의혹 사건 수사 관련 보고를 받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8일 정부서울청사 집무실에서 초대 국가수사본부장으로 임명된 남구준 본부장으로부터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의 신도시 투기 의혹 사건 수사 관련 보고를 받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한편 정부는 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사전투기 의혹 전수조사와 관련, 차명거래 내역까지 철저히 수사하라고 지시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8일 정부서울청사 집무실에서 남구준 국가수사본부장의 '부동산 투기 특별수사단 운연방안'을 보고 받으면서, LH 투기 의혹에 대한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를 설치할 것을 지시했다.


정 총리는 이날 "현재 국수본에 설치된 특별수사단을 국세청, 금융위원회 등 관계기관이 참여하는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로 확대 개편해 개발 지역에서의 차명거래 같은 모든 불법적·탈법적 투기 행위에 대해 철저히 수사하라"며 "기존 합동조사단 만으로는 민간에 대한 조사나 수사 권한이 없어 차명거래, 미등기 전매 등 불법행위를 밝히는 데 한계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로 한 줌의 의혹도 남지 않도록 하라"며 "부동산시장 교란 행위가 발붙이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라고 지시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