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필로폰 5억원치 들여온 마약 유통책 등 40여명 검거

최종수정 2021.03.08 21:48 기사입력 2021.03.08 21:48

댓글쓰기

캄보디아 등 동남아에서 필로폰 들여와 판매
순도 높이려 중간 제조…현장에서 700g 압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경찰이 국내에서 마약을 제조·유통한 마약상과 조직원들을 구속했다.


8일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50대 A씨 등 일당 40여명을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최근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 일당은 캄보디아 등 동남아시아에서 필로폰을 국내에 들여온 뒤 개인에게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마약 순도를 높이기 위한 중간 제조 과정을 거쳐 가공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6개월 동안 추적해 지난달 A씨를 서울 양천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검거했다. 현장에서 압수한 필로폰은 700g 가량으로, 2만3000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이며 거래 금액으로는 5억원에 달한다.


경찰은 압수하지 못한 필로폰과 범행에 연루된 일당들을 찾기 위해 수사 중이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