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가치주 vs 성장주…금리인상 주도주 찾기

최종수정 2021.03.08 14:03 기사입력 2021.03.08 14: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 최근 금리 상승과 인플레이션 우려로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커지면서 국내 주식시장이 ‘주도주 찾기’로 분주하다. 통상 금리상승 국면에선 경기민감업종 등 가치주가 부활하며 주도주로 부상할 것이라는 기대가 여전하지만, 기존 성장주가 여전히 주식시장을 주도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가치주 vs 성장주…금리인상 주도주 찾기
썝蹂몃낫湲 븘씠肄


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달 5일부터 한달간 코스피에선 섬유의복 지수가 14.22% 오르며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보험이 13.04%, 철강금속도 11.97% 상승하며 뒤를 이었다. 비금속광물(9.90%)과 은행(7.93%)도 높은 큰 폭으로 뛰었다.

연초 급등했던 코스피가 한달 넘게 조정장이 어지고 있지만, 미국 국채금리와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인플레이션과 관련된 경기민감주만 가파르게 오른 것이다. 최근 한달간 코스피 상승률은 0.44%에 그쳤다. 이경민 대신증권 투자전략팀장은 "금리 상승국면에서 가치주가 주도주로 부상을 기대하는 모습"이라면서도 "가치주가 주도주로 부상하기 위해선 금리의 상승 추세가 지속되어야 하지만 과거 패턴은 달랐다"고 지적했다.


대신증권이 2009년 하반기부터 2011년 상반기, 2015년부터 2018년초까지 두 차례 미국의 물가상승기 채권 금리를 살펴본 결과를 보면 2010년 미국 소비자물가상승률(CPI)이 3.9%에 달했지만, 당시 10년물 국채금리는 -2%까지 떨어졌다.

또 2017년 물가상승 국면에선 경기민감주와 금융주가 코스피 상승에 일조했지만, 당시 주도주는 IT였다는 점도 향후 주도주 가능성을 낮게 점치는 요인이다. 기존 가치주로 꼽혔던 자동차와 가전, 2차 전지 등은 지난해 6월 이후 주가가 큰 폭으로 오르며 성장주로 변신했는데, 이들 업종은 가치주 상승에 42.3%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팀장은 "향후 펀더멘털 장세에서 가치주가 2분기 중 코스피 상승에 힘을 실어줄 수 있겠지만, 주도주로서 자리매김은 쉽지 않을 것"이라며 "오히려 기존 주도주인 반도체와 자동차, 2차 전지, 운송, 인터넷 업종의 이익이 개선돼 이를 바탕으로 시장을 이끌어갈 전망"이라고 밝혔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꽃밭 사진 속 '노마스크' 제니…방파라치에 신고 당해 꽃밭 사진 속 '노마스크' 제니…방파라치에 신...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