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과학문화 저변 확대하겠다"…김승연 회장 의지로 10년째 이어진 과학경진대회

최종수정 2021.03.08 09:36 기사입력 2021.03.08 09:36

댓글쓰기

한화그룹, '한화사이언스챌린지 2021' 개최

"과학문화 저변 확대하겠다"…김승연 회장 의지로 10년째 이어진 과학경진대회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윤주 기자] "미국 인텔은 자사의 경진대회를 통해 선발한 인재 중 노벨상을 7명 배출하는 성과를 일궈냈다. 이번 경진대회를 '한국의 젊은 노벨상'을 지향하는 국내 최고의 경진대회로 육성, 과학문화 저변확대에 기여하는 국내 최고, 최대 규모의 경진대회로 만들어가겠다."


첫 대회였던 ' 한화 사이언스챌린지 2011' 개최에 앞서 김승연 한화 그룹 회장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의 일환으로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한 과학문화 저변확대에의 의지를 밝힌 내용이다.

한화 그룹은 미래의 과학 꿈나무 육성과 창의적 과학인재 양성을 위해 ' 한화 사이언스챌린지(Science Challenge) 2021'을 개최한다. 참가를 희망하는 고등학생들은 4월 12일까지 5주간 한화 사이언스 챌린지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 참가 접수를 할 수 있다. 대회 설명회를 포함해 예선, 본선 전 과정을 온라인으로 진행해 코로나19 감염예방 및 확산방지에도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특히, 2011년부터 노벨상에 도전하는 과학인재 육성을 모토로 대회를 개최한 후 올해로 10회째를 맞이하는 대회로 그 의미가 남다르다. 지난 9회의 대회를 거치며 한화 사이언스챌린지는 청소년들이 과학 탐구 정신을 발현하는 경연의 장이자 미래의 노벨상에 도전하는 꿈과 희망의 도전 무대로서 그 입지를 확고히 해왔다.


매년 1000명이 넘는 과학 영재들이 참여하는 대표적인 경진대회로 대상 4000만원을 포함해 약 2억원의 상금이 지급된다. 또한, 본선 진출자에 대해서는 한화 그룹 입사 지원 시 서류전형 면제 등 파격적인 혜택을 제공해 명실상부 국내 최고의 과학경진대회로 자리 잡았다.

시행 첫해부터 지속가능한 내일을 꿈꾸는 'Saving the earth'를 주제로 에너지(태양광 등), 바이오(질병, 식량 등), 기후변화, 물과 관련된 분야의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있으며, 학생들의 참신한 아이디어와 논리성, 실용성 등에 심사 포인트를 두고 있다.


한화 사이언스챌린지는 2명의 고교생과 1명의 지도교사가 한 팀으로 참가할 수 있다. 학교당 출전 팀수는 제한은 없으며 타 학교 학생과 연합 출전도 가능하다.


대회주제에 맞춘 팀별 연구계획서를 4월 12일까지 한화 사이언스챌린지 홈페이지에 접수하면 5월 4일 1차 예선 결과가 발표된다. 1차 예선을 통과한 100팀을 대상으로 6월 5일 2차 온라인 예선을 진행할 예정이다. 2차 예선은 온라인 PT로 진행되며, 통과한 최종 20개 팀이 본선에 참여한다. 본선 역시 온라인 토론 및 쇼케이스 발표로 진행되며 8월 27일 수상식이 진행된다. 대상 수상 1팀에게는 4000만원, 금상 2개팀에는 팀당 2000만원, 은상 2개팀에는 팀당 1000만원의 장학금을 지급한다. 본선진출 20팀 전원에게 향후 한화 그룹 입사 및 인턴십 지원시 서류전형 면제 혜택도 제공한다.




황윤주 기자 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