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춘천서 묻지마 폭행 피해…"머리채 잡아끌고 마구 때려"

최종수정 2021.03.07 13:07 기사입력 2021.03.07 13: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강원 춘천의 대학가에서 귀갓길 남성이 무차별적인 폭행을 당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7일 춘천경찰서와 피해자 측에 따르면 지난 6일 오전 3시 20분께 춘천시 효자동 강원대병원 인근 모 편의점 앞 인도에서 폭행 사건이 발생했다.

피해자 A(21)씨는 괴한이 자신의 머리채를 잡아 옆 골목길로 끌고 간 뒤 넘어뜨리고 주먹과 발로 마구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A씨는 다리와 팔은 물론 얼굴을 짓밟히고 폭행당하다 겨우 정신을 차리고 큰 도로 쪽으로 빠져나와 달아났다.


A씨 측은 "가해자는 175∼180㎝가량의 키에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겨우 도망을 쳤기에 망정이지 그대로 정신을 잃었다면 사망했을지도 모를 정도로 심하게 폭행당했다"며 "불특정인을 대상으로 한 묻지 마 폭행이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사건 현장 인근의 CCTV와 블랙박스 영상을 확보·분석해 폭행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용의자를 검거해 범행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