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모비스, 국내 13개사와 손잡고 車 SW플랫폼 국산화 추진

최종수정 2021.03.07 12:08 기사입력 2021.03.07 12:08

댓글쓰기

SW 인력도 대거 확충…신입 연구인력 세자리 수 채용 예정

현대모비스, 국내 13개사와 손잡고 車 SW플랫폼 국산화 추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현대모비스 가 국내 13개 전문 개발사와 손잡고 차량용 소프트웨어 플랫폼 국산화에 나선다.


현대모비스 는 최근 LG유플러스, 현대오토론, 오비고, 유니트론텍, 토르드라이브, 아모센스 등 국내 소프트웨어 전문사와 '소프트웨어 개발협력 생태계 컨소시엄'을 구축했다고 7일 밝혔다.

현대모비스 와 전문 개발사들이 공동개발하는 소프트웨어 플랫폼은 차량 구동에 필요한 여러 소프트웨어 시스템을 표준화, 공용화 그리고 모듈화하는 통합제품이다. 하나의 하드웨어 플랫폼을 여러 차종에 적용할 수 있는 것과 마찬가지로 소프트웨어 요소기술을 융합해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현대모비스 와 13개사의 협력분야는 자율주행(인식 알고리즘, AI 컴퓨팅)과 인포테인먼트(웹 클라우드 서비스, 탑승자별 인식솔루션, 그래픽 솔루션), 플랫폼 표준화 등으로 모두 미래차 시장에서 고부가가치가 예상되는 부문이다.


연구개발은 오픈플랫폼 방식을 활용한다. 현대모비스 가 밑바탕에 해당하는 시스템 플랫폼을 제공하고, 협력사들이 각자 보유한 소프트웨어 기술을 추가하는 방식이다. 기존엔 협력사가 요소기술을 공급하고 현대모비스 가 이를 제품에 통합 양산 해 왔다.

현대모비스 는 협력 과정에서 협력사가 보유한 원천 지식재산기술은 기밀유지협약을 통해 철저하게 보장한다. 플랫폼 방식 도입에 따라 참여할 협력사 수도 점차 증가할 전망이다.


이와 함께 현대모비스 는 전문 개발사 핵심 인력들이 자유롭게 근무할 수 있도록 서울 선릉역 인근에 공유오피스를 별도로 마련해 무료 제공한다. 관련 개발자들이 함께 모여 유기적으로 선행개발을 추진하는 오픈이노베이션 공간인 셈이다.


아울러 현대모비스 는 협력사들과 공동연구를 추진하는 인적 조직인 조인트섹터도 운영하기로 했다. 현대모비스 의 소프트웨어 연구개발 인력은 물론, 상품성 강화를 위한 기획, 구매, 영업 부문의 인원까지 통합한 전담조직이다. 소프트웨어 플랫폼 개발과 전문개발사와의 협업 확대에 필요한 연구개발지원을 전담하게 된다.


현대모비스 는 또 소프트웨어 분야를 시작으로 차량용 반도체와 전장평가 부문으로 전문개발사들과 협업을 강화하고, 연구개발 생태계를 확대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에서 확보한 설계역량을 바탕으로 차량용 반도체 부문에서도 시너지를 확대하겠단 취지에서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최근 글로벌 공급 부족현상을 겪고 있는 차량용 반도체 시장에서 국내 업체들과 협업을 통해 이 분야 주도권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더불어 현대모비스 는 자체 소프트웨어 전문인력 확충을 위해 신규인원을 대규모로 채용한다. 올해 채용할 신입 소프트웨어 연구인력만 세자리수에 이를 전망이다. 하반기에는 해당 전공자를 대상으로 소프트웨어 경진대회를 개최해 코딩 실력 우수자를 별도 채용할 예정이다.


산학연계 채용 방안으로는 현재 현대모비스 와 협업 중인 대학과 해당과제에 참여 중인 소프트웨어 전공 재학생들의 입사를 유도한다. 중장기 연구개발 과제를 지속하고, 우수 인재도 유입시킨다는 방침이다. 소프트웨어 특화형 학부생 인턴 프로그램도 운영해 방학기간 현업부서 현장실습과 멘토링 프로그램도 제공할 예정이다.


성기형 현대모비스 전장BU 부사장은 "미래차 기술은 차량제조 뿐만 아니라 서비스산업과 주요 인프라를 연결하는 모빌리티 분야로 빠르게 확대되고 있다"면서 "이번에 참여하는 전문 개발사들은 국내 소프트웨어 개발 생태계 확대라는 공동 목표 아래 향후 미래차 산업의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꽃밭 사진 속 '노마스크' 제니…방파라치에 신고 당해 꽃밭 사진 속 '노마스크' 제니…방파라치에 신...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