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돈쭐 내주자"…'소주·번개탄' 사간 손님 극단선택 막은 마트 주인 응원 봇물

최종수정 2021.03.06 18:28 기사입력 2021.03.06 17:10

댓글쓰기

마트 주인 이인자 씨(57) / 사진 = 연합뉴스

마트 주인 이인자 씨(57) / 사진 = 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은영 기자] 최근 형편이 어려운 형제에게 공짜로 치킨을 대접한 사실이 알려지며 화제가 된 치킨집에 이어, 소주와 번개탄을 사간 손님의 극단적 선택을 막은 마트 주인의 미담에 시민들이 "돈쭐을 내주자"라며 응원을 보내고 있다.


6일 온라인 커뮤니티 상에서는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에 위치한 한 마트 상호와 함께 '돈쭐 내주러 가자'는 게시글이 확산됐다.

게시글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오후 4시 45분경 이 마트에는 한 손님이 방문했다. 마트에 20여분간 머무른 이 손님은 아무말 없이 소주 2병과 함께 번개탄을 사갔고 이를 이상하게 여긴 마트 주인은 곧바로 그를 따라 나섰다.


마트 주인인 이인자(57)씨는 손님을 쫒아가 차량 번호를 확인한 뒤 112에 "소주 2병과 번개탄을 사간 손님이 있는데 느낌이 이상하다"며 신고했고 경찰은 2시간여 뒤 이 차량이 부안군 부안읍을 지나고 있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 씨의 추측대로 손님은 극단적인 선택을 생각하고 있었고, 다행히 경찰의 연락을 받고 온 가족들과 함께 무사히 귀가했다.

이후 이 씨는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물건을 많이 사가거나 뉴스 내용을 봤다며 처음 가게에 들러 인사하는 손님은 없었다"라면서도 "뉴스에 상호가 나가지 않았지만 단골들이 와서 자기 일처럼 기뻐하고 갔다"고 전했다.


또 "술과 번개탄을 사갔던 손님이 이번 일을 계기로 세상은 아직 따뜻하다고 믿으며 다시 한 번 힘을 낼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며 "만약 우리 마트에 다시 온다면 꼭 한번 안아주고 싶다"고 말해 훈훈함을 더했다.

6일 한 지역 온라인커뮤니티에는 이 씨의 미담을 소개하며 '돈쭐을 내러 가자'는 게시글이 올라왔다.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6일 한 지역 온라인커뮤니티에는 이 씨의 미담을 소개하며 '돈쭐을 내러 가자'는 게시글이 올라왔다.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같은 소식에 누리꾼들 역시 "요즘 시대에 보기 드문 미담이다", "감동적이다. 귀한 생명을 구한 사장님이 대단하다" 등의 찬사를 보냈다.


경찰은 신속한 신고로 시민을 구조하는 데 도움을 준 이씨에게 감사장을 수여할 예정이다.


한편 최근 온라인 상에서 불고 있는 '돈쭐' 바람은 돈과 혼쭐의 합성어로, 훈훈한 미담을 소개하며 좋은 일을 한 가게의 물건을 팔아주자는 움직임이다.


앞서 지난달 28일에는 서울 마포구의 치킨 프랜차이즈 '철인 7호' 홍대 점주가 형편이 어려운 형제에게 공짜로 치킨을 대접해온 사실이 알려지며 '돈쭐 내야 한다'며 치킨 주문이 쇄도하기도 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최은영 인턴기자 cey121481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