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미, 워싱턴서 '방위비' 대면협상 진행…쟁점 절충점 찾을까

최종수정 2021.03.06 10:45 기사입력 2021.03.06 10:45

댓글쓰기

지난해 3월 이후 1년 만에 대면회의 '기대감'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금협상대사가 미국 워싱턴에서 열리는 제11차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9차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4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금협상대사가 미국 워싱턴에서 열리는 제11차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9차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4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한국과 미국이 5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제11차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협상을 진행했다.


외교가에 따르면 이날 협상에는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상 대사와 도나 웰튼 미 국무부 방위비분담협상대표가 각각 수석 대표로 참석했다. 이번 협상은 9차 회의이자 조 바이든 미 행정 출범 이후 두 번째다. 양측의 대면 회의는 지난해 3월 이후 1년 만이다.

양측은 대면 회의를 통해 쟁점에 대한 막판 절충 작업에 돌입했다. 현재 워싱턴에 머물고 있는 정 대사는 7일 귀국길에 오를 예정이다. 이에 따라 6일에도 한 차례 더 양측이 만남을 갖고 의견 조율을 시도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정 대사는 이번 회의에 앞서 "원칙적 측면에서 대부분의 쟁점 사항들이 해소되도록 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조속한 타결에 대한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아울러 서로 수용 가능한 합리적이고 공평한 협상의 결과가 조속히 도출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협정 운용을 위한 세부 사항도 논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한미 양측은 지난 해 3월 2020년 분담금을 2019년(1조389억원) 대비 13% 인상하는 방안에 잠정 합의했지만 도널드 트럼프 당시 대통령이 이를 거부하면서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현재 한국 정부는 13% 인상안이 최대치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으며 바이든 정부 역시 크게 다르지 않은 입장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협정 기간에 대해서도 다년 방식에 공감대를 이룬 것으로 전해진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마트서 산 상추 봉지 속 '독사' 꿈틀…고향으로 돌려보낸 부부 마트서 산 상추 봉지 속 '독사' 꿈틀…고향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