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위안부 망언' 램지어, 日정부와 관계 인정…"논문에는 전혀 영향 없어"

최종수정 2021.03.06 10:04 기사입력 2021.03.06 08:52

댓글쓰기

하버드대 교내신문 '하버드 크림슨' 인터뷰서 밝혀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부로 표현하는 논문으로 논란을 빚은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가 일본 정부와의 관계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버드대 교내신문 '하버드 크림슨'은 5일(현지시간) 논문 내용이 알려져 논란이 발생한 뒤 램지어 교수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그가 일본 정부와 관계가 있다는 사실을 부정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하버드 크림슨에 따르면 당시 램지어 교수는 일본 정부와의 관계를 부인하느냐는 내용의 질문에 "지금 내가 왜 그래야 하나"고 되물었다. 이후 그는 하버드 크림슨 측에 별도의 이메일을 통해 "일본 정부와의 관계가 논문에는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하버드대 로스쿨에서 '미쓰비시 일본 법학교수'를 공식 직함으로 쓰는 램지어 교수가 일본 정부와의 관계를 부인하지 못한 배경엔 2018년 일본 정부 훈장 '욱일장'을 수상한 기록이 주효하다는 분석이다. 당시 램지어 교수는 일본학에 대한 공헌과 일본 문화 홍보에 대한 공을 인정받아 훈장을 받았다.


램지어 교수는 다른 인터뷰를 통해 "어릴 때 함께 일본에 거주했던 모친이 본인의 욱일장 수상을 자랑스러워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욱일장 수상 이후 간토대지진 조선인 학살과 재일교포 차별을 정당화하는 등 일본 우익의 관점을 담은 역사 논문도 발표했다.


한편 램지어 교수는 자신의 논문에 대한 학계의 비판이 계속되자 적극 대응을 시사하기도 했다. 그는 지난달 중순 하버드 크림슨에 두 차례에 걸쳐 이메일을 보내 논문을 옹호하는 글을 준비 중이며 조만간 완성할 것이라고 전했다. 다만 이후 이 글에 대한 학생들의 질문에 응답하거나 공개하지는 않았다.

학계에서는 램지어 교수의 논문이 증거가 없고 결론 도출 과정에서 기초적인 오류가 있다는 반론이 이어지고 있다. 위안부 왜곡 논문 게재를 예고한 법경제학국제리뷰(IRLE) 역시 이 같은 지적에 대한 반론을 이달 말까지 제출할 것을 램지어 교수에게 요구한 상태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