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웅래 “윤석열, 한직에 있던 사람 임명했더니 文 등에 칼 꽂아”

최종수정 2021.03.05 10:28 기사입력 2021.03.05 08:33

댓글쓰기

전격적으로 사의를 표명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청사를 나서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전격적으로 사의를 표명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청사를 나서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전진영 기자]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청와대가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표를 한 시간 만에 수리를 한 것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인간적인 애증이 있을 수 있다”며 윤 총장을 향해 “배은망덕하고 뻔뻔한 사람”이라고 질타했다.


노 최고위원은 5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은 오랫동안 한직에 밀려있던 사람을 갖은 반대를 무릅쓰고 검찰총장에 썼다”며 “결국에는 자신의 은인 등에 칼을 꽂고 어제 사퇴를 한 걸 보면서 대통령은 (무슨) 감정을 느꼈겠느냐”라고 꼬집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그는 윤 총장을 향해 “후안무치한 분”이라면서 “민주당 지지자들이 환영해 윤 총장이 문재인 정부의 검찰총장이 됐다”는 질문에 “결국에는 검찰개혁을 한다는 정부여당과 각을 세우고 나갔다”며 “태극기 부대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으면서 대선 행보를 하려는 꿈을 꾸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윤 총장의 사퇴 시점도 결국 의도된 정치행보라는 목소리를 냈다. 노 최고위원은 “국민의힘 시장후보 선출에 맞춘 게 아닌가”라며 “국민의힘 후보가 선출됐으니 관심이 모일 것이고, 그럴떄 같이 힘을 모아 바람을 타겠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윤 총장이 중대범죄수사청 설치에 반발한 것에 대해 “수사권과 기소권은 분리돼야 된다. 원칙적으로 자기는 동의했다”며 “이해하기 어렵다”라고 덧붙였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꽃밭 속 '노마스크' 제니…방파라치에 신고 당해 꽃밭 속 '노마스크' 제니…방파라치에 신고 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