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굿모닝 증시] 실망스러운 파월.. 급락한 美 증시

최종수정 2021.03.05 08:12 기사입력 2021.03.05 08:12

댓글쓰기

[굿모닝 증시] 실망스러운 파월.. 급락한 美 증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미국의 중앙은행 격인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인 제롬 파월의 발언에 실망한 미국 증시가 4일(현지시간) 급락했다. 경제지표는 긍정적이었지만 파월 의장의 발언은 시장의 열기에 찬물을 끼얹었다. 전문가들은 우리나라 증시에도 미칠 영향에 대해 우려했다.


전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45.95포인트(1.11%) 하락한 30,924.14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전장보다 51.25포인트(1.34%) 내린 3,768.4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74.28포인트(2.11%) 급락한 12,723.47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증시는 개장 전 나온 고용지표 부진에 상승세를 보였다. 기대 인플레이션에 대한 심리가 완화된 모습이었다. 하지만 파월의 한 마디에 증시의 열기는 차갑게 식었다.


그는 미 경제매체인 월스트리트저널이 주최하는 컨퍼런스에 참가해 지난주 1.6%대까지 치솟았던 미 10년물 국채 금리에 대해 "주목할 만했다"며 "자산 매입은 우리의 목표가 상당히 진전할 때까지 현 수준에서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인플레 압력이 있지만 일시적이다. 우리는 인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발언은 Fed가 최근의 인플레이션을 용인하려는 의도로 읽혔다. 이에 따라 미 10년물 국채 금리는 순식간에 1.54%대로 솟구쳤고 미 증시에는 하방 압력이 커지면서 급락세를 탔다.

이경민 대신증권 전략 담당 연구원은 "단기적으로는 조심해야겠지만, 전략적으로는 비중 확대의 기회가 가까워졌다"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이어 "증시 흐름을 보면 갇혔던 글로벌 증시가 하단을 깨고 내려가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나스닥은 이틀 전 이미 내려 앉았고, 어제 레벨 다운까지 이뤄졌다"며 "우리나라 증시도 어제까지는 잘 버텼지만, 오늘도 버티기가 가능할지 지켜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대훈 SK증권 전략 담당 연구원은 "파월 의장의 시장 달래기가 또다시 실패했다"며 "당분간 변동성이 확대되는 국면은 지속될 것"이라고 봤다. 이어 "이제는 업종 및 종목 선정이 중요해지는 시점으로 들어가고 있다"며 "경기민감주 중에서도 실적이 뒷받침되는 업종과 종목에 대한 차별적인 선택이 중요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안재균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전날 파월 의장의 발언 이후 금리가 더 뛰었고 주식시장 하락 폭이 커졌다는 점에서 Fed의 모니터링이 더욱 강회될 여지가 있다"라며 "오는 18일 열리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까지 충분히 이슈들을 확인한 다음에 저가 매수의 기회를 탐색하는 것이 유효해 보인다"고 전망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