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이스팩 5개 당 10ℓ 종량제봉투 1개로 교환...마포구, 아이스팩 재활용 나선다

최종수정 2021.03.05 07:48 기사입력 2021.03.05 07:48

댓글쓰기

3월부터 동 주민센터에 아이스팩 제출 시 종량제봉투로 교환...미세플라스틱으로 인한 환경오염 예방, 폐기물 감량, 소상공인 지원

아이스팩 5개 당 10ℓ 종량제봉투 1개로 교환...마포구, 아이스팩 재활용 나선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마포구(구청장 유동균)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온라인 쇼핑 거래가 증가하자 이와 함께 늘어나고 있는 아이스팩 처리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아이스팩 재활용 사업에 나섰다.


2019년 환경부 자료에 따르면 한해 버려지는 아이스팩은 약 2억1000만개, 2020년 11월 기준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전년 동월 대비 17.2% 증가한 것으로 통계청 조사에서 나타났다.

또 온라인쇼핑 거래액 중 배달음식은 60.6%, 음·식료품은 47.1% 증가함에 따라 아이스팩 사용량 역시 점차 늘어나는 추세다.


이에 따라 구는 종량제봉투에 버려지는 아이스팩을 재사용하기로 결정했다.


이달부터 재사용이 가능한 젤타입 아이스팩을 가까운 동 주민센터로 가져가면 예산 소진 시까지 아이스팩 5개 당 10ℓ 종량제봉투 1개로 교환받을 수 있다.

동 주민센터에 모인 아이스팩은 전문 세척·소독업체를 통해 세척, 소독, 건조 처리 후 지역 내 전통시장, 대형마트, 자매결연도시 등으로 보내진다.


구가 예상하는 아이스팩 재사용 규모는 월 4000여 개로, 이를 통해 월 2t 정도의 폐기물 감량은 물론 소상공인 경영 부담도 덜어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구는 이번 아이스팩 재사용 사업의 진행과정을 면밀히 모니터링, 추후 예산 상황에 따라 동 주민센터 뿐 아니라 지역 내 공공기관(구민체육시설, 어린이집 등)으로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버려지는 아이스팩을 재사용함으로써 아이스팩 미세플라스틱으로 인한 환경오염 예방, 폐기물 감량, 소상공인 지원이 동시에 이뤄지는 1석3조 효과를 얻을 수 있다”며 “많은 주민들이 적극적으로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