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후 6시까지 전국 신규확진 309명…어제보다 19명↑

최종수정 2021.03.04 18:40 기사입력 2021.03.04 18:40

댓글쓰기

서울대학교병원 코로나19백신 자체접종이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대학로 서울대병원에서 열렸다. 의료진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접종을 받고 있다. 2021.03.04

서울대학교병원 코로나19백신 자체접종이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대학로 서울대병원에서 열렸다. 의료진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접종을 받고 있다. 2021.03.04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4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309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290명보다 19명 많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249명(80.6%), 비수도권이 60명(19.4%)이다. 경기 136명, 서울 101명, 부산 20명, 충북 15명, 인천 12명, 경북 5명, 광주·충남 각 4명, 울산·강원 각 3명, 대구·경남 각 2명, 전북·제주 각 1명이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대전·세종·전남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5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400명 안팎 또는 그 이상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자정까지 134명 늘어 최종 424명으로 마감됐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직장과 가족 내 전파가 줄을 이었다.


경기 김포에서는 기존 확진자의 가족을 중심으로 4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부천에서도 선행 확진자의 접촉자를 포함해 총 6명이 감염됐다.


대한항공은 본사 직원 6명이 확진돼 재택근무로 전환했다.


이 밖에도 식당, 사우나, 병원, 공장, 헬스장 등에서 감염 사례가 확인됐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