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신세계·카카오까지 … 막오른 '이베이코리아' 인수전

최종수정 2021.03.04 20:28 기사입력 2021.03.04 17:50

댓글쓰기

오는 16일 예비입찰 앞두고 인수 후보군 거론
5조원 몸값 "비싸다" 평가에도 눈치작전 치열

롯데·신세계·카카오까지 … 막오른 '이베이코리아' 인수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국내 온라인쇼핑몰 시장의 판도를 뒤흔들 이베이코리아의 매각 작업이 본격화하면서 유통 대기업들이 저마다 투자 실익을 놓고 치열한 눈치 경쟁에 들어갔다.


160조 온라인쇼핑 시장, 이베이 점유율 12%

4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16일 이베이코리아의 매각 주관사인 모건스탠리와 골드만삭스는 오는 16일 예비 입찰을 앞두고 인수 후보군에게 투자설명서(IM)를 배포했다. 롯데그룹과 신세계그룹, 카카오, 큐텐, MBK파트너스 10여개 후보군이 IM을 받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업체는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하는 즉시 곧바로 이커머스 시장에서 상당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만큼 인수를 비중 있게 검토하고 있다.


이베이코리아는 지난해 물품을 판매할 때 발생하는 수수료 기준 매출이 1조3000억원, 영업이익은 850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통계청이 집계한 2020년 국내 온라인쇼핑 거래액 161조원을 기준으로 하면 그 비중이 12%에 이른다.


특히, 쿠팡이 미국 증시 상장을 통해 4조원의 자금을 확보하고 공격적인 투자에 나서겠다는 계획을 세운 상황에서 나머지 경쟁업체들로서는 이베이코리아 인수가 놓칠 수 없는 기회이기도 하다.

이커머스 판도 누가 바꿀까?

인수 후보로 거론되는 업체들은 예비입찰 참여 여부에 대해선 말을 아끼면서도, 내부적으로 인수 득실을 신중히 검토하는 분위기다.


특히 최근까지도 자금력 부족을 이유로 인수에 소극적이었던 롯데는 통합 온라인쇼핑몰 '롯데온'의 부진을 타개할 묘책을 찾지 못한 상황에서 다시 여러 가능성을 점검하기 시작했다. 롯데그룹 측은 공식적으론 "매각사로부터 투자설명서를 받았는지, 인수를 검토중인지 확인할 수 없다"며 말을 아꼈지만, 이는 사실상 인수 검토를 인정한 셈이라는 게 경쟁사들의 판단이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이번 인수전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내부적으로는 자체 전문몰에 집중하기로 해 이베이코리아 인수는 전혀 검토하고 있지 않다"며 "매각 투자설명서조차 수령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현재로써 가장 유력한 인수후보로는 카카오가 꼽힌다. 커머스 사업이 포함된 카카오 톡비즈 매출은 지난해 3603억원 규모다. 카카오가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하면 현재 모바일 선물 중심인 커머스 사업이 오픈마켓으로 확장되며 연간 거래액이 25조원 규모로 불어난다. 단숨에 라이벌인 네이버와 맞먹는 수준으로 성장할 수 있다.


SSG닷컴을 중심으로 오픈마켓 진출까지 준비했던 신세계그룹 역시 이베이 인수로 몸집을 키울 수 있다. 하지만 물류센터 건립과 새벽배송 등 자체적으로 공들여온 SSG닷컴이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만큼 이베이코리아 인수를 위해 막대한 자금을 투자할 것인가에 대해 내부 의견이 분분한 상황이다. 지난해 SSG닷컴 거래액은 3조9000억원 규모였다.


홈플러스 대주주인 MBK파트너스는 오프라인 사업과의 연계성을 고려해 인수를 고심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베이코리아를 통해 상대적으로 경쟁력이 약한 온라인 사업을 키우겠다는 포석이다.


현재까지 이베이 측이 제시한 매각 희망가는 5조원 규모로, 인수 경쟁이 과열될 경우 더 높아질 수 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매각 가격이 다소 비싸다는 평도 있지만 이베이코리아가 국내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고려하면 경쟁사로 인수될 경우를 의식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라며 "기존 사업과의 연계를 통해 얼마나 시너지를 낼 수 있느냐가 각사의 최종 의사 결정을 좌우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조영남 "윤여정과 이혼 후회…바람피운 내 탓" 조영남 "윤여정과 이혼 후회…바람피운 내 탓"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