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외국인밀집지역 집중 방역 나선다…3000개 사업장 현장방문

최종수정 2021.03.05 06:01 기사입력 2021.03.05 06:01

댓글쓰기

임시선별검사소 확대 운영…현장방문 통해 코로나 선제검사 홍보·사업주 협조 당부

서울시, 외국인밀집지역 집중 방역 나선다…3000개 사업장 현장방문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서울시가 외국인밀집지역과 외국인노동자를 다수 고용한 사업장에 대한 방역강화 대책을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서울시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작으로 방역에 대한 경각심이 느슨해질 수 있는 상황임을 감안, 집단 감염에 취약한 환경에 놓인 외국인주민 대상의 방역 역량을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서울시 내 외국인밀집지역 구로·금천·영등포 등 3개구를 중심으로 집중 방역관리를 추진한다. 외국인주민 밀집 집단시설(사업장)을 중심으로 점검을 실시하되 외국인 거주 쉼터, 외국인커뮤니티, 외국인(등록) 단체·법인 등 방역 취약이 우려되는 대상지를 추가 발굴해 방역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살펴볼 예정이다.

서울시는 검사 참여자가 늘어날 것에 대비해 14일까지 외국인밀집지역의 임시선별검사소를 확대 운영한다. 외국인노동자의 방문가능 시간대를 고려해 목·금요일은 4시간씩 연장운영하며 일요일은 오전시간 추가로 문을 열어 주중에 검사가 어려운 외국인의 검사를 적극 유도할 계획이다.


사업장 현장방문 등을 통해 선제검사 안내 및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점검한다. 서울시 관계 부서 및 산하 외국인노동자센터(6개소)를 통해 제조업, 건설업, 숙박업, 마사지업 등 3000여개 사업장에 직접 방문해 종사자들이 안심하고 선제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독려할 계획이다.


아울러 자치구와 협조체계 구축해 서울시 내 거주 외국인 24만 명을 대상으로 '한집에 한사람' 선제검사 참여도 홍보할 예정이다. 특히 서울시는 선제검사 후 자가격리 및 확진 시 발생할 수 있는 생계 곤란, 신분 노출로 인한 불이익 우려 등으로 검사를 기피할 가능성이 있는 만큼 코로나19 검사 전후의 외국인주민 지원사항을 한눈에 정리해 누구나 안심하고 검사받을 수 있도록 안내할 방침이다.

주요 안내사항은 ▲코로나19 검사비 무료 ▲자가격리 시 생활비 지원 ▲확진 시 격리입원치료비 전액 지원 ▲불법체류자 출입국기관 통보의무 면제 ▲외국인지원시설을 통한 다국어 통역지원(13개 국어) 등이다.


송다영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서울에 거주하는 외국인주민의 코로나19 검사율을 높이기 위해 외국인밀집지역 임시선별검사소 운영시간을 확대하고 주말에도 운영을 이어가고 있다”며 “지속적인 홍보와 현장점검을 통해 방역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외국인주민의 안전한 생활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