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임기종료 4개월 앞두고 사퇴한 윤석열은 누구

최종수정 2021.03.04 16:08 기사입력 2021.03.04 16:08

댓글쓰기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검찰총장직 사의를 표명하고 있다. /김현민 기자 kimhyun81@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검찰총장직 사의를 표명하고 있다. /김현민 기자 kimhyun81@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대현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61)이 4일 전격 사퇴했다.


윤 총장은 전날 대구고등·지방검찰청 방문 일정을 마지막으로 이날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청사 앞에서 전격 사의를 표명했다. 오는 7월 24일 만료되는 검찰총장 임기를 약 4개월 앞둔 시점이다.

윤 총장은 서울충암고, 서울대 법대를 졸업했고 1991년 늦깎이 나이로 사법시험에 합격, 사법연수원 23기로 1994년 검사 생활을 시작했다.


그는 2013년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원 댓글 특별수사팀장을 맡았다가 ‘수사 외압’을 폭로한 뒤 대구고검 등으로 좌천됐다. 그는 당시 국회 국정감사에서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다”는 어록을 남기기도 했다.


윤 총장은 2016년 12월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한 박영수 특별검사팀에서 특별수사팀장을 맡아 박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수사했다.

이후 2017년 출범한 문재인 정권에서 서울중앙지검장으로 발탁되며 화려하게 복귀한 그는 박 전 대통령과 이명박 전 대통령, 양승태 전 대법원장 등을 상대로 한 문재인정부의 적폐청산 작업을 진두지휘했다.


윤 총장은 2019년 7월 신임 검찰총장으로 발탁되며 검찰의 수장이 됐다. 그가 전임 문무일 전 총장보다 사법연수원 5기수 후배인 만큼, 당시엔 파격적인 인사라는 평가가 주를 이뤘다. 검찰 안팎에서도 문 대통령의 의중이 적극 반영된 ‘코드 인사’란 반응이 잇따랐다. 이 같은 기수 파괴 인사에 반발해 윤 총장의 선배·동기 등 검사 60여명이 줄사퇴하는 후유증도 있었다.


하지만 윤 총장은 총장으로 임명된 지 3개월 만에 ‘검·경 수사권 조정’을 추진한 정부여당과 갈등을 빚었다. 특히 2019년 9월 민정수석에서 법무부장관으로 임명된 조국 전 장관과 그 가족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며 갈등의 골이 깊어졌다. 이로 인해 여권 유력 대선주자로 평가받던 조 전 장관은 한 달 만에 장관직에서 물러났다. 이후에도 윤 총장은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 ‘유재수 감찰무마 의혹’ 등을 수사하며 정권 인사를 대상으로 한 수사를 이어갔다.


특히 지난해 1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임명된 이후부터 갈등은 극에 달했다. 같은 해 11월 추 전 장관은 헌정 사상 처음으로 현직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배제 및 징계청구 조치를 내렸고, 윤 총장과 함께 정권 실세를 수사한 측근 검사들을 대거 지방으로 좌천성 발령했다.


하지만 법원이 추 장관의 직무배제 조치에 대해 윤 총장이 낸 집행정지 신청을 받아들이며, 그는 다시 업무에 복귀했다. 이 때문에 문 대통령은 “국민들께 혼란을 초래해 인사권자로서 사과한다”며 고개를 숙였고, 추 전 장관은 이듬해 1월 사실상 경질됐다.


자신을 향한 무리한 징계 과정에서도 자리를 지켰던 윤 총장은 이날 여권의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설치 추진에 맞서며 총장직을 내던졌다. 2일 공개된 언론 인터뷰를 통해 중수청에 대해 작심 비판한지 시작한지 이틀 만이다.


윤 총장은 이날 사퇴 입장문을 통해 “검찰에서 제가 할 일은 여기까지”라며 “그러나 제가 지금까지 해온 것과 마찬가지로 앞으로도 어떤 위치에 있든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힘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김대현 기자 kdh@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마트서 산 상추 봉지 속 '독사' 꿈틀…고향으로 돌려보낸 부부 마트서 산 상추 봉지 속 '독사' 꿈틀…고향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