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철수 "윤석열 지키기는 민주와 법치 수호를 위한 정당한 투쟁"

최종수정 2021.03.04 12:40 기사입력 2021.03.04 12: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4일 정부·여당이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을 만들려는 것과 관련해 "온 나라 안에 썩은 냄새가 진동하고 있는데도, 오히려 부패척결을 어렵게 하고 국가 사법기능을 형해화하려는 해괴한 짓"이라고 비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썝蹂몃낫湲 븘씠肄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힘으로 찍어 내려고 해도 안 되고, 징계해서 쫓아내려고 해도 안 되니, 이제 아예 검찰이라는 집 전체를 불태워서 윤석열 총장이 아무것도 못하게 하려는 비열한 짓을 하고 있는 것"이라며 "대한민국 70년 사법 체계를, 오직 정략적 이익과 사감 때문에 통째로 와해시키려는 검찰 수사권 박탈에 결단코 반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친정권 검사들이 자신들의 범죄 의혹 사건을 줄줄이 공수처로 넘기라고 아우성치고 있는 상황에서, 검찰의 수사권이 없어지고 중수청이 생기면, 그곳은 범죄자들의 안식처이자 권력자들의 치외법권 지역이 될 것이 자명하다"며 "대한민국은 부패 망국의 길로 갈 것이 불을 보듯 뻔하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경질하고, 윤 총장은 유임시키면서 한 ‘윤 총장은 문재인 정부의 검찰총장"이라는 말이 진심이었냐"면서 "윤 총장이 직을 걸고 막겠다는 검찰 수사권 박탈과 중수청 설치를 밀어붙이는 이유가 무엇이냐"고 질타했다.


그는 "대통령에게 마지막 남은 양심이라도 있다면, 권력자는 면죄부를 받고, 범죄자는 활개 치고, 대한민국 사법 체계를 산산조각 낼 중수청 설치를 당장 중단하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안 대표는 "윤 총장을 지키는 것은 윤 총장 개인을 지키는 것이 아니라 부패한 권력에 대한 수사를 막으려는 부당함과 싸우는, 대다수의 양심적인 검사들을 응원하고 지켜내는 일"이라며 "윤석열 지키기는 민주와 법치 수호를 위한 정당한 투쟁"이라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